팅크웨어, 블랙박스 전용 보조배터리 ‘아이볼트’ 3종 출시

팅크웨어㈜(Thinkware, 대표 이흥복)가 블랙박스 전용 보조 배터리 ‘아이볼트(iVolt) BAB-55, BAB-105, BAB-115’ 3종을 새롭게 출시한다고 29일(수) 밝혔다.

금일 출시된 아이볼트는 3종은 모두 공통적으로 리튬 인산철(LiFePO4)이 적용됐다. 기존 리튬, 이온, 니켈 계열의 배터리에 비해 3배 이상 향상된 수명은 물론 화재 및 폭발로 인한 안정성이 뛰어난 친환경적 배터리로 사용되고 있다.

또한 안정적으로 장시간 사용하기 위한 배터리 보호회로(BMS) 2.0이 탑재 됐다. 마이크로 컨트롤러(MCU)를 통해 충전 전류, 전압 및 내장된 셀간의 전압 밸런스를 맞춰 안정적인 배터리 사용이 가능하며, 지능형 배터리 센서도 탑재되어 전압과 전류, 온도를 고려하여 적정 충전량이라고 판단하면 발전기를 멈춤으로써 효율적인 사용이 가능하다.

이 밖에도 작동상황에 따른 LED 상태 표시, 충전 중 배터리가 80도 이상 상승하는 경우 자동으로 전원을 차단해 연결된 블랙박스를 보호하는 고온 방지 자동차단, 배터리 2개 이상 사용시 병렬 연결을 통한 확장기능 등이 제품에 기본 적용됐다.

‘아이볼트 BAB-55’은 배터리 용량 4,500mAh로 급속충전모드로 약 40분 충전 시 최대 15시간 사용(블랙박스 소비전력 4W 기준)이 가능하며, ‘아이볼트 BAB-105, 115’는 배터리 용량 10,200mAh로 동일하게 급속충전모드로 약 75분 충전 시 최대 33시간 사용이 가능하다.

‘아이볼트 BAB-115’는 블루투스 통신 연결로 별도 스마트폰 앱을 통해 배터리 정보에 대해 실시간 공유가 가능한 아이볼트 앱 연결도 지원된다. 해당 앱은 별도 다운을 통해 연결 및 사용이 가능하며, 배터리 충전용량, 입출력 전압, 온도, 방전까지 남은 시간 등을 스마트폰을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금일 출시한 ‘아이볼트 BAB-55, BAB-105, BAB-115’의 가격은 각각 19만 9천원, 34만 9천원, 37만 9천원이며, 고장 시 무상수리지원은 1년간 지원된다.

팅크웨어는 “금일 출시한 블랙박스 보조배터리 ‘아이볼트’는 배터리 보호회로 2.0, 지능형 배터리 센서 등이 적용되어 장시간 블랙박스 사용에도 안정적인 전력지원을 해주는 제품”이라고 말하며, “보조 배터리를 통해 장시간 주차에서도 블랙박스의 효율적 운영이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About Kevin Choi

AVING News Repor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