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 친환경 자동차 확대… 대기 환경 개선 앞장선다

카셰어링 브랜드 그린카(대표 김좌일)가 친환경 자동차를 확대해, 미세먼지 저감 등 대기환경 개선에 앞장선다.

그린카는 지난 4월 19일 전기차를 처음 도입한 2014년 7월부터 올해 3월까지의 전기차 카셰어링 서비스 운행 데이터를 분석해 약 700톤의 배기가스를 감축한 환경개선 성과를 발표한 바 있다. 그린카는 카셰어링 서비스를 통한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그린카 최고 인기 차종인 볼트 EV 17대와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20대를 추가로 도입한다. 이로써 그린카는 전기차(EV) 152대, 하이브리드카(HEV) 428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카(PHEV) 5대 등 업계 최대 규모인 총 585대의 친환경 자동차를 보유하게 됐다.

또한 그린카는 전기차를 포함한 친환경 카셰어링 서비스 운영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 4월에는 2017년도 서울시 나눔카 1등 사업자로 선정됐다. 현대차 아이오닉 EV, 쉐보레 볼트 EV 등의 전기차를 업계 최초로 도입하고, 무료 시승 기회를 제공해 고객의 친환경 자동차 경험 확대에 기여한 결과 나눔카 사업자 중 가장 우수한 평가를 받게 됐다. 이번 나눔카 1위 사업자 선정으로 그린카는 서울시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친환경 카셰어링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그린카는 친환경 전기차 카셰어링 이용을 독려하기 위해 5월 16일부터 31일까지 ‘CHARGE하라! 볼트 EV 무한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기간 동안 볼트 EV 1회 충전 주행거리 383km에서 착안한 3,830원 할인권이 무제한으로 제공되며, 할인 쿠폰은 그린카 모바일 앱과 홈페이지 내 이벤트 페이지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그린카 김좌일 대표이사는 “최근 국민 불안도 1위로 지진이나 북 핵이 아닌 미세먼지가 꼽히는 등 대기오염문제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가 높은 상황이다”라며 ”업계 선도기업인 그린카는 친환경 자동차 비율을 지속적으로 늘려나가는 동시에 친환경 자동차 이용을 독려하는 캠페인도 추진해 대기환경 개선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카셰어링 그린카에서 유일하게 운영중인 쉐보레 볼트 EV는 1회 충전 주행거리 383km로 기존 전기차의 주행거리 제약을 극복하며 전기차 대표 모델로 자리 잡았다. 또한, 장거리 주행이 가능한 만큼 그린카 보유 전기차 중 가장 높은 이용률을 보이고 있어 이번 추가 도입을 통해 더 많은 고객의 이용이 기대된다.

About SangUn Choi

Aving news choi sangun reporter in charge of the car is responsible.

Speedy deliver the news to look forward 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