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AG, 2018년도 상반기 사상 최대 판매 기록 경신… ‘파나메라’ 성장 주도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가 2018년 상반기 동안 전 세계 총 13만 598대의 차량을 판매하며, 전년 동기 대비 3퍼센트 성장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7년에도 상승세를 이어간 포르쉐는 올해 상반기 다시 한번 사상 최대 판매 기록을 자체 경신했다. 특히, 포르쉐의 4도어 스포츠카 모델 파나메라는 전년보다 거의 두 배 가량 증가한 2만 500대가 판매되며 성장을 주도했다. 911 또한 전년 대비 28퍼센트 증가한 2만 1,400대가 인도되며 두 자리 수 성장률을 보였다. 마칸은 4만 6,600대의 차량이 판매되며 포르쉐 베스트셀링 모델로서의 입지를 계속 이어갔고, 카이엔은 2만 8,700대가 인도되며 실적을 견인했다.

포르쉐 AG 영업 및 마케팅 이사회 멤버 데틀레브 본 플라텐(Detlev von Platen)은 “포르쉐 브랜드 창립 70주년을 맞이하는 해에, 포르쉐의 아이코닉 모델인 911이 계속해서 높은 수요를 기록하고 있는 것에 대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포르쉐가 얼마나 강력한 브랜드인지 다시 한 번 증명되었다.”고 강조했다.

전 세계 지역별로는 독일 현지 시장에서 11퍼센트, 유럽에서는 9퍼센트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중국 시장에서는 총 3만 3,363 대가 판매되며, 미국(29,421대)을 제치고 여전히 개별 국가 중 가장 강력한 시장 지위를 유지했다. 중국 시장은 올해 7월 1일부터 시행된 수입 관세 인하 여파로 판매량이 감소했으며, 해당 정책 발표 이후 상당수 고객이 차량 구매를 하반기로 미룬 것으로 파악된다.

본 플라텐은 “포르쉐의 주요 시장인 중국과 미국에서의 정치·경제적 상황은 지금 우리에게 가장 도전적인 현안 중 하나며, 유럽 시장에서는 미래의 새로운 배출가스 기준을 충족시키기 위한 준비를 진행 중이다. 이 같은 다양한 변수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상반기 실적 호조를 기반으로 올해에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실적을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About SangUn Choi

Aving news choi sangun reporter in charge of the car is responsible.

Speedy deliver the news to look forward 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