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안전위험관리, 라이딩에 최적화된 액션캠 ‘이글라인(Eagle Line)’ 오는 10월 론칭 예정

스포츠, 레저 등 활동적인 여가 생활을 즐기는 인구가 늘어나면서 초소형 캠코더 ‘액션캠’에 대한 관심도 급증하고 있다. 하드웨어 스타트업 ‘한국안전위험관리’는 무게, 방수, 영상 분석 등에서 강점을 지닌 액션캠 ‘이글라인(Eagle Line)’을 오는 10월 론칭한다.

이글라인은 스마트 웨어러블 자전거 커넥티드 액션캠으로 라이딩에 최적화된 제품이다. 가벼울 뿐만 아니라 라이딩에 용이한 방수, 방진 기능을 가지고 있다. 제품 신뢰성 시험을 마쳤으며 IP64 수준의 신뢰도를 보여준다. 때문에 별도의 방수캡 없이도 생활 방수가 되며 2M 방수가 가능하다.

또한 3D 프린팅 기술로 만들어진 액션캠 ‘이글라인’은 기존 틀에서 벗어난 디자인을 갖고 있으며 이는 고객들의 이목을 끌 것으로 예상한다. 모델 색상은 골드, 블랙으로 두 가지로 구성돼 있기 때문에 구매자들은 자신의 취향에 맞게 제품을 고를 수 있다. 이글라인의 크래들은 연결이 용이한 구조로 제작됐으며 배터리는 USB만 연결하면 쉽게 충전할 수 있다. 100% 충전 시 40프레임 영상, 2시간가량 녹화가 가능하다. 카메라 주변에 라이트 보조등을 부착할 수 있어 야간 라이딩 시 위험을 덜어준다는 장점도 가지고 있다.

이외에도 이글라인은 홈, 건강, 교통 등 자전거 기반 사물인터넷 융합 서비스를 앱 서비스로 출시
한 바 있다. 이글라인과 연동되는 애플리케이션에서는 비디오, 앨범, 레코딩, 블랙박스, 영상
분석 등을 제공한다. 마이비디오’는 스마트폰 운행과 영상을 기록하며 ‘영상 분석’은 영상을 분석해 번호판을 추출 및 결괏값을 제공한다. 또한 영상분석에서는 얼굴인식도 가능하다.

현재 한국안전위험관리는 이글라인에 대해 특허와 상표 등록과 PCT 출원을 완료해 기술력을 국내외에서 인정받은 상태다. 노동학 한국안전위험관리 대표는 “국내 크라우드펀딩 론칭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북미 진출도 계획하고 있다”고 향후 계획을 전했다. 이어, “자사는 영상 기반 하드웨어 스타트업이다”며 “일상 속에서 활용되는 다양한 IoT 영상 서비스로 세상을 연결하는 데 힘쓰겠다”고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