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이크로소프트, 데이터센터 개소 1년만에 애저 매출 320% 상승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국내 데이터센터 개소 1주년을 맞아 그간의 성과를 공유하고, 한국 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돕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고순동 사장은 20일 열린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서밋(Digital Transformation Summit)’ 기자 간담회에서 2017년 2월 가동을 시작한 국내 데이터센터는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정성과 성능을 보유한 클라우드 시설로, 국내 고객의 비즈니스 효율성과 연속성을 강화하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현재 전 세계 50곳의 애저 리전을 통해 140개 이상의 국가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며,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글로벌 리전으로 고객들을 위한 견고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지원하고 있다.

고순동 사장은 먼저 국내 데이터센터 가동에 따른 성과를 설명하며 지난 1년 동안 마이크로소프트의 국내 애저 부문 매출이 300% 이상 성장했다고 밝혔다.

또한 머신러닝,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코그니티브 서비스 등 단순히 스토리지 기반의 IaaS 중심이 아닌 PaaS 위주의 애저 데이터 서비스 매출 또한 277% 성장했다고 언급했다.

지난 해 4월 국내 오피스365 데이터센터 오픈과 더불어 오피스365 매출 또한 지난 1년 동안 40% 증가했다. IaaS 뿐만 아니라 PaaS, SaaS 전체를 아우르는 완전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국내에 제공해 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지원하고 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덧붙였다.

고순동 사장은 이어 한국마이크로소프트의 매출 상승과 더불어 파트너와 함께 생태계를 확장해 온 성과도 공유했다. 견고한 파트너 생태계 구축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전문 클라우드 솔루션 파트너(CSP, Cloud Solution Partner) 성장, 국내 대형 SI 기업들과의 전략적 파트너십, 오픈소스 지원 확대 등 3개의 축으로 나눠 파트너와의 동반 성장 부분을 설명했다.

삼성SDS, LG CNS, 주요 의료 기관들과의 인공지능(AI) 프로젝트를 언급하며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혜택이 산업 전반으로 퍼지도록 긴밀하게 협업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0년 이상 오픈소스를 지원해온 마이크로소프트의 정책도 국내 데이터센터 개소와 맞물려 긍정적인 효과를 냈다.

고순동 사장은 지난 1년 동안 애저 클라우드 상에서 구동되고 있는 오픈소스 기반의 앱, 솔루션 및 서비스 매출이 700% 가량 성장했다며 마이크로소프트가 기존 윈도우 중심에서 리눅스 등 오픈소스까지 포용 범위를 넓혀 국내 개발사와 스타트업들이 자생할 수 있는 클라우드 생태계 조성에 기여하는 동시에 새로운 시장 개척에 성공한 것임을 증명했다.

마지막으로 고순동 사장은 IoT(Internet of Things), 머신러닝, 코그니티브 서비스, 인공지능(AI) 같이 고도화된 IT 기술을 마이크로소프트의 인텔리전트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비즈니스 혁신을 이뤄낸 사례들을 설명했다.

국내 의료기관인 365mc는 애저 IoT, AI 기술을 활용, 지방흡입 수술 집도는 물론 전체 수술 동작을 클라우드에 저장하고 인공지능으로 분석해 정확도를 높인 대표적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사례 중 하나다.

365mc는 애저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세계 최초로 지방흡입 분야에 인공지능을 도입해 데이터를 기반으로 수술의 위험성을 낮추고 이를 의사교육에도 활용하는 등 비즈니스 혁신을 이뤄내고 있다.

고순동 사장은 “지난 1년간 많은 기업들이 한국 데이터센터를 통한 클라우드 서비스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현실화 하고있다”며,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앞으로도 인공지능, 블록체인, MR(Mixed Reality) 등 최신 IT 기술을 한국에서 좀 더 빠르고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해 진정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를 돕는 선도 기업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About MyungJin Shin

AVING NEWS Repor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