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그룹 코리아, 2019 서울모터쇼서 ‘콘셉트 M8 그란 쿠페’ 아시아 최초 공개!

BMW 그룹 코리아는 오는 3월 29일 개막하는 2019 서울모터쇼에서 아시아 최초로 콘셉트 M8 그란 쿠페, M4 GT4, 클래식 Mini 일렉트릭, Mini 데이비드 보위 에디션을 공개하며, 국내 최초로 뉴 X7, 뉴 3시리즈, Z4를 포함해 BMW 16종, MINI 8종, 모토라드 5종 등 총 29종의 차량과 모터사이클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BMW는 ‘BMW, 미래와 연결되다(CONNECT WITH THE FUTURE OF BMW)’를 테마로 콘셉트카 BMW i 비전 다이내믹스와 BMW 콘셉트 M8 그란 쿠페를 공개하며 BMW가 나아갈 미래의 모빌리티, 디자인 등의 기준을 제시한다. 프리미엄 오픈탑 로드스터 뉴 Z4, 럭셔리 플래그십 SAV(Sport Activity Vehicle) 뉴 X7과 새로운 7세대 뉴 3시리즈 등 현재를 이끌어갈 다양한 모델들도 한 자리에서 선보인다. 이와 함께, M 타운(Town)을 구성해 아시아 최초로 선보이는 M4 GT4,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M2 컴페티션, M5 인디비주얼 에디션 등 특별한 고성능 모델들을 소개할 예정이다. BMW 모토라드는 슈퍼스포츠 모터사이클 뉴 S 1000 RR을 국내 최초로 공개한다.

MINI는 ‘MINI 영감의 60년(MINI 60 Years of Inspiration)’을 주제로 전시공간을 1959년부터 현재까지 MINI를 이끌어온 헤리티지와 DNA를 드러내는 공간, 그리고 MINI가 추구하는 새로운 브랜드 방향성을 엿볼 수 있는 공간으로 나눠 구성했다. 글로벌 탄생 60주년을 기념해 출시한 MINI 60주년 에디션을 국내 최초로 공개하며, 클래식 Mini 일렉트릭과 Mini 데이비드 보위 에디션을 아시아 최초로 선보여 지난 60년간 전 세계 크리에이티브 클래스에 영감을 준 브랜드의 발자취와 ‘더욱 빛나는 도시 생활을 위한 창의적인 솔루션’이라는 브랜드 약속을 다양한 공간 속에서 풀어낼 예정이다.

BMW 그룹 코리아는 이번 서울모터쇼에서 다양한 신차를 선보이는 한편, BMW 픽업 & 딜리버리, 긴급출동, 국내유일 에어포트 서비스 등의 프리미엄 서비스를 한눈에 살펴보고 이해할 수 있는 애프터세일즈 존을 구성하며 라이프스타일 및 카 악세서리를 전시하고 관람객이 원할 경우 현장에서 구매도 가능하게 준비할 예정이다. 또한, BMW 드라이빙 센터와 BMW 코리아 미래재단을 소개하고 직간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된다.

Fotografie: Victor Jon Goico – www.goico.eu Postproduction: Wagnerchic – www.wagnerchic.com & Grit Hackenberg – www.grithackenberg.com CD: Clemens Grosslercher

이번 서울모터쇼를 통해 BMW i 비전 다이내믹스(BMW i Vision Dynamics)가 국내 최초로 공개된다. BMW i 비전 다이내믹스는 BMW 그룹의 전기차 모델 군인 i3와 i8 사이에서 위치하는 역동적이고 실용적인 4도어 그란 쿠페로, E-모빌리티를 추구하는 BMW 그룹의 이미지를 명확하게 보여주는 새로운 비전 콘셉트카다.

특히, 기존 BMW i 시리즈에서 전혀 볼 수 없었던 완전히 새로운 디자인 언어를 적용했다. BMW 디자인 철학인 역동성, 혁신과 더불어 작은 디테일까지 정교한 독보적인 품격을 보여주는 한편, 미래이동성에 필수적인 기능과 BMW 특유의 디자인 전통을 계승해 진보적으로 새롭게 재해석하고 있다.

BMW i 비전 다이내믹스는 1회 충전으로 최고 600km까지 주행이 가능하며, 최고속도는 200km/h,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 시간은 단 4.0초의 성능을 보유해, E-모빌리티 기술의 한계를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올린 것이 특징이다. BMW i 비전 다이내믹스는 곧 가까운 미래에 i4로 명명될 예정이다.

BMW 콘셉트 M8 그란 쿠페는 BMW 8시리즈의 우아함과 고급스러움을 고성능 라인업 ‘M’의 핵심 가치와 결합시킨 완전히 새로운 모델이다. 탁월한 역동성이 돋보이는 외관에 강력한 주행 성능을 절묘하게 담아냈으며, 이를 통해 BMW의 새로운 해석이 반영된 럭셔리 자동차로 탄생했다.

BMW의 새로운 디자인 언어를 기반으로 제작된 콘셉트 M8 그란 쿠페는 역동성을 더욱 생생하게 드러내는 면 처리와 정밀한 캐릭터 라인으로 생동감 넘치는 표면을 완성했다. 아래로 갈수록 넓어지는 키드니 그릴로 저중심 설계를 강조했으며, 키드니 그릴과 그릴 서라운드를 하나로 연결했다. 특히, 키드니 그릴 서라운드는 골드 색상으로 마감되어 차량 전면부의 고급스러움을 한층 부각시킨다.

차량의 지붕은 무게 중심을 물리적, 시각적으로 낮추기 위해 탄소섬유강화플라스틱(CFRP) 소재로 제작되었으며, 공기 역학적으로 최적화된 사이드 미러를 탑재했다. 외장은 빛에 따라 녹색에서 회색 계열 푸른색으로 변하는 ‘살레브 베르(Salève Vert)’ 페인트로 마감됐다. 여기에 골드 색상의 창문 테두리와 브레이크, BMW M 특유의 그릴, M 트윈 테일 파이프를 탑재해 역동적인 모터스포츠 감성과 고급스러운 품격을 동시에 부여한다.

BMW M4 GT4는 위해 커스터머 레이싱을 위해 디자인된 모델이다.

BMW M4 GT4를 개발하는 모든 과정에서 BMW 모터스포츠 엔지니어들의 가장 핵심적인 단어는 “열정”이었다. 그리고 개발 과정 내내 가장 중점을 둔 사항은 최대의 주행거리, 높은 비용효율성, 사용 편의성, 쉬운 유지 보수였다

전자제어 하드웨어를 포함한 엔진과 변속기는 BMW M4 쿠페 시리즈에서 그대로 이어졌으며, 카본 소재의 보닛은 BMW M4 GTS에서 물려받았다. 또한 BMW M4 GT4에는 탄소섬유 도어, 모터스포츠 전용 프론트 스플리터와 리어 윙, 레이싱 배기 시스템이 탑재됐다. 시트, 브레이크, 페달박스는 커스터머 레이싱용으로 제공되는 최고급 BMW M6 GT3의 부품들이 적용됐다. 실내는 운전자의 승차감을 중점으로, 차량이 최대의 성능을 발휘하는데 그 어떤 방해도 받지 않도록 설계됐다.

BMW의 엔지니어들은 엔진제어 소프트웨어에서도 완전히 새로운 방향을 추구했다. BMW M4 GT4는 사전에 정의된 다양한 엔진성능 레벨로 프로그래밍된 파워스틱이 장착된 최초의 BMW 모터 스포츠카 모델이다.

이번 서울모터쇼를 통해 국내 최초로 공개되는 뉴 M2 컴페티션은 더욱 강력한 엔진으로 놀라운 성능을 자랑한다. M3와 M4 모델에 사용되는 3리터 직렬 6기통 엔진이 장착되어 최고출력 410마력, 최대토크 56.1kg·m의 힘을 발휘한다.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수동 변속기 기준으로 단 4.4초만에 주파하며, 옵션으로 제공되는 M DCT를 장착하면 4.2초로 줄어든다. 최고 속도는 250km/h에서 전자식으로 제한되고, M 드라이버 패키지를 적용할 경우, 280km/h까지 높아진다. M 트윈파워 터보 테크놀로지는 뛰어난 효율을 발휘하는 동시에, 트윈 테일 파이프로 구성된 가변 배기 시스템을 통해 M 특유의 짜릿한 배기음을 선사한다.

뉴 M2 컴페티션에는 공기역학적으로 최적화된 사이드 미러와 함께 어댑티브 LED 헤드라이트가 기본 장착되었다. 차량 전면부에는 BMW M3와 M4 모델에 장착된 탄소섬유강화플라스틱(CFRP) 소재의 프론트 스트럿을 탑재해 차체 강성 및 조향성을 크게 향상시켰다.

이전보다 커진 키드니 그릴은 하이글로스 광택 효과가 적용된 검정색으로 도색되어 보다 세련되고 날렵한 이미지를 주며, 새롭게 디자인된 테일 파이프와 프론트 에이프런에도 동일한 색상이 적용되었다. 차량 후면의 어두운 M 컴페티션 배지는 뉴 M2 컴페티션의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BMW의 럭셔리 부문 최초의 대형 SAV(Sports Activity Vehicle)인 뉴 X7은 X 패밀리의 플래그십 모델이라는 명성에 걸맞게 BMW 라인업 중 가장 넓은 실내 공간과 최고급 인테리어, 다양한 편의 사양을 갖추고 있으며, 첨단 파워트레인과 섀시 기술을 통해 탁월한 오프로드 주행 성능과 안락한 승차감, 그리고 특유의 민첩한 핸들링 성능을 제공한다.

더욱 커진 전면부 BMW 키드니 그릴은 뉴 X7의 강력한 존재감을 돋보이게 하고, 실내는 3.105미터에 달하는 휠베이스를 바탕으로 넓은 공간과 탁월한 활용성을 보여준다. 또한 뉴 X7에는 주행 상황에 맞춰 자동으로 서스펜션의 높이가 조절되는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과 함께, 주행 편의성과 안정성을 높여주는 드라이빙 어시스턴트 프로페셔널 주행 보조 시스템과 후진 어시스턴트(Reversing Assistant) 기능이 기본으로 장착되어 있다.

M 퍼포먼스 모델인 뉴 X7 M50d는 최고출력 400마력, 최대 토크 77.5kg·m의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 BMW 인텔리전트 사륜구동 기술인 xDrive를 기본 탑재해 어떠한 도로 조건에서도 안정적인 승차감을 선사할 뿐만 아니라, 뒷차축에 전자식으로 제어되는 M 스포츠 디퍼렌셜 기어를 통해 보다 역동적인 핸들링 성능을 제공한다.

서울모터쇼를 통해 국내 최초 공개되는 3세대 뉴 Z4는 클래식한 패브릭 소프트탑과 감성적인 차체 디자인, 운전자 중심의 실내 디자인을 갖추고 있으며, 다이내믹한 주행 성능과 민첩한 핸들링, 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을 더해 최상의 드라이빙 경험을 선사하는 모델이다.

BMW 뉴 Z4는 스포티하면서도 콤팩트한 외관에 시그니처 디자인 요소를 더해 Z4만의 개성을 확실히 보여준다. 정통 로드스터의 개념을 재해석한 차체는 더욱 날렵하고, 민첩한 비율로 재탄생했으며, 뛰어난 강성의 차체와 새로운 디자인의 전후방 차축은 이전보다 훨씬 세련된 인상을 주는 동시에 안락한 승차감을 제공한다. 여기에 낮은 무게 중심과 경량형 구조, 50:50의 이상적인 무게 배분을 통해 뉴 Z4의 역동적인 성능을 한껏 끌어올렸다.

실내는 운전자 중심으로 설계돼 편의성과 실용성을 높였다. 전동식 소프트탑은 시속 최대 50km/h 구간까지 10초 이내에 자동으로 개폐 가능하고, 소프트탑의 개폐와 상관없이 트렁크 용량은 281리터로 유지된다.

모터쇼에 전시되는 뉴 Z4 sDrive20i는 최고출력 197마력, 최대토크 32.6kg·m의 힘을 내며,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걸리는 시간은 6.6초다. 뉴 Z4에 탑재된 강력한 엔진은 최신 8단 스텝트로닉 스포츠 변속기와 결합해 최상의 성능을 발휘한다.

7세대를 맞은 BMW를 대표하는 프리미엄 스포츠 세단 뉴 3시리즈는 혁신적인 디자인과 민첩한 핸들링, 탁월한 효율성을 기반으로 향상된 첨단 편의옵션을 장착해 BMW가 지닌 전통적인 주행 특성을 계승함과 동시에 완전히 새롭게 업그레이드된 모델이다.

뉴 3시리즈는 기존 모델에 비해 차체는 커졌지만 무게는 최대 55kg까지 줄여 3시리즈 특유의 민첩성과 역동성을 더욱 향상시켰다. 전면부 디자인에는 스포티한 감성이 돋보이는 캐릭터 라인과 액티브 에어스트림 키드니 그릴이 기본 적용되어 있어 보다 공격적인 모습을 연출한다. 또한, 운전자 중심의 운전석과 넓은 조수석이 돋보이는 내부 디자인은 주행 시 운전자의 집중도가 더욱 향상되도록 변경되었다.

뉴 330i M 스포츠 패키지 모델은 최고출력 258마력, 최대토크 40.8kg.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하는 동시에 뛰어난 공기역학 구조를 통해 효율성을 높였다. 새롭게 적용된 최신 드라이빙 어시스턴트 프로페셔널 시스템에는 도심 제동(City Braking) 기능이 포함된 충돌 및 보행자 경고 기능이 기본 사양으로 탑재돼 주행의 편안함과 안전성을 한층 강화했다.

BMW 뉴 S 1000 RR은 지난 2009년 첫 선을 보인 슈퍼 스포츠 모터사이클 S 1000 RR의 3세대 모델로, 완전히 새롭게 개발된 엔진과 서스펜션으로 더욱 강력한 성능을 자랑하는 동시에 새로운 디자인과 첨단 편의 사양을 통해 보다 역동적이면서도, 안락한 라이딩 경험을 선사한다.

뉴 S 1000 RR에 장착된 신형 엔진은 경량화를 통해 무게를 4kg 줄이고, 역동적인 성능은 더욱 끌어 올렸다. 배기량 999cc의 수랭식 직렬 4기통 엔진은 이전보다 8마력 증가한 최고출력 207 마력, 최대토크 11.53kg·m의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

또한, 대폭 개선된 서스펜션을 통해 더욱 향상된 핸들링과 강력한 견인력, 즉각적인 피드백으로 어떠한 주행 상황에서도 최상의 성능을 제공한다. 차체 중량은 이전보다 11kg 줄어든 197kg으로, 경량화를 위해 엔진의 하중지지 성능을 끌어올렸으며, 메인 프레임은 최단 경로로 엔진에 추진력을 전달하는 것을 목표로 설계되었다. 새로운 차체 구조와 휠의 하중 분산, 중량 최적화를 통해 역동적인 주행 성능을 발휘한다.

뉴 S 1000 RR은 다양한 도로 상황에서도 최적의 주행 성능을 발휘하기 위해 ‘레인’, ‘로드’, ‘다이내믹’, ‘레이스’ 4개의 주행 모드를 기본 제공하고, 옵션 제공되는 ‘프로 모드’를 선택하면 트랙 레이싱을 위해 라이더가 직접 프로그래밍할 수 있는 3개의 주행 모드를 추가로 지원한다.

뉴 S 1000 RR은 코너링 상황에서도 더욱 안전한 제동을 지원하는 ABS 프로(ABS Pro)와 DTC 휠리(DTC Wheelie) 기능을 포함한 DTC(다이내믹 트랙션 컨트롤)를 기본 탑재해 보다 효과적으로 구동력을 제어할 수 있다.

클래식 Mini 일렉트릭은 초창기 클래식 Mini의 고전적인 외관 디자인에 미래 도시 이동성을 위한 획기적인 주행기술을 결합한 순수 전기차 콘셉트카다.

특히 전기차 분야에서 MINI가 가지고 있는 기술력과 역사성이 고스란히 집약된 모델로 배기가스 제로를 실현하는 것은 물론 운전의 즐거움도 놓치지 않았다.

이와 더불어 MINI 특유의 개성 넘치는 디자인도 그대로 이어받았다. 외관은 전체적으로 레트로 레드 컬러가 적용돼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여기에 엠블럼과 휠캡에는 옐로우 컬러의 MINI 일렉트릭 로고가 적용됐으며, 루프 및 보닛 스트라이프 등 곳곳에 화이트 컬러가 더해져 조화를 이룬 것이 특징이다.

MINI는 전통에 뿌리를 두면서도 언제나 새로운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는 혁신적인 브랜드다. MINI는 전 세계 수많은 예술가들에게 영감을 불러 일으켰으며, 이를 통해 단순히 이동 수단으로서의 자동차를 넘어 시대정신을 이끄는 문화 아이콘으로 각광받았다.

영국의 전설적인 뮤지션인 ‘데이비드 보위’ 역시 MINI를 사랑하는 아티스트 중 한 명이었다. 그리고 Mini 데이비드 보위 에디션은 글로벌 40주년을 기념하여 데이비드 보위가 직접 본인의 취향을 반영하여 제작한 스페셜 에디션으로 전세계에 단 한대만이 존재한다.

Mini 데이비드 보위 에디션은 차체뿐만 아니라 유리창까지 전체가 반짝거리는 크롬 도금이 적용되었다. 마치 광을 잘 낸 은괴를 연상시키는 이 에디션은 실버 외장 컬러로 독특하면서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며, 주변에 있는 모든 것을 반사해 시선을 사로잡는 것이 특징이다.

MINI 60주년 에디션은 글로벌 탄생 탄생 60주년을 기념하여 영국의 전통적인 레이싱 감성에 MINI만의 모던하고 스포티한 정체성을 반영해 선보인 모델이다.

서울모터쇼를 통해 국내 최초로 공개되는 이번 에디션은 MINI 3도어 및 MINI 5도어를 기반으로 제작됐으며, 영국의 전통적인 레이싱카 컬러인 ‘브리티시 레이싱 그린 IV(British Racing Green IV)’를 외장 컬러로 적용해 MINI 역사의 초기부터 지금까지 이어져온 개성과 정체성을 다시금 강조해준다. 또한 왼쪽 보닛 스트라이프, 사이드 스커틀, 인테리어 트림 마감재와 앞 좌석 헤드레스트 등 차량 곳곳에 60주년 특유의 디자인이 적용돼 특별함을 더했다.

MINI 60주년 에디션은 스포츠 가죽 스티어링 휠과 60주년 기념 로고가 각인된 다크 마룬(Dark Maroon) 컬러의 MINI 유어스 가죽 스포츠 시트가 기본 옵션으로 제공된다. 이와 함께 LED 헤드라이트와 안개등, 유니언잭 디자인의 LED 리어 라이트, 실내 조명 패키지 그리고 MINI 드라이빙 모드와 함께 앰비언트 조명을 완성하는 등이 제공되는 MINI 익사이트먼트 패키지를 선택할 수 있다.

About SangUn Choi

Aving news choi sangun reporter in charge of the car is responsible.

Speedy deliver the news to look forward 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