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카, LPG 중고차로 구입하고 싶은 차종 1위는?

국내 직영 중고차 기업 K Car(케이카)가 온라인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소비자가 가장 구매하고 싶은 LPG차로 ‘현대 신형 쏘나타’가 1위를 차지했다.

케이카는 LPG차 대중화에 발맞춰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누구나 구매할 수 있는 LPG차’를 주제로 4월 24일부터 열흘간 설문조사를 진행, 성인남녀 596명이 참여했다.

먼저, ‘LPG 차를 구매해 볼 생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84.1%가 ‘기회가 된다면 LPG차를 구매한다’고 답했다. LPG차 구매를 고려하는 이유로는 가장 많은 소비자들이 ‘연료비와 유지비가 저렴하다(62.9%)’는 점을 꼽았다.

이어 ‘환경 오염이 적다(19%)’, ‘타 유종 대비 차 가격이 저렴하다(17.8%)’는 이유가 뒤따랐으며, ‘친환경적이다’, ‘이미 LPG차를 타고 있고 만족하고 있다’는 의견도 있었다. 소비자 대부분이 LPG차의 높은 가성비와 경유 및 휘발유차 대비 유해물질 배출량이 적고, 유지비가 저렴한 점에 매력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풀이 된다.

‘현재 일반인 대상 판매를 개시했거나 출시 예정인 LPG차 중 가장 구매하고 싶은 차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에는 현대 신형 쏘나타가 27.1%로 1위에 올랐다. 최근 출시된 신형 쏘나타는 LPG차 일반판매 확대를 위해 LPG 모델을 택시로 판매하지 않는 한편, 연비도 이전 모델보다 8.4% 개선시켜 소비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 그 외 ▲기아 K7(13.3%) ▲현대 그랜저(12.9%) ▲르노삼성 QM6(11.6%) ▲르노삼성 SM7(10.4%)이 뒤를 이었다.

일반적으로 고려하고 있는 ‘LPG 차 구매 시 적정 가격대’는 2,000~3,000만 원 사이를 선택한 응답자가 45.2%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1,000~2,000만 원 사이(21.4%), 3,000~4,000만 원 사이(13.6%)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LPG 차의 구매 의사를 묻는 질문에 ‘구매할 생각이 없다’는 응답자는 15.9%로, 그 이유로 ‘타 유종 대비 주행 성능이 떨어진다(25%)’는 점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그 밖에도 ‘충전소 인프라가 부족하다(21.9%)’, ‘가스 폭발 등 안전성이 의심된다(18.8%)’, ‘연비가 낮다(13.5%)’는 이유가 뒤따랐다. 아직까지 LPG차가 디젤이나 가솔린 차량에 비해 주행성능이 다소 떨어진다는 인식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정인국 K카 대표이사는 “케이카에서는 LPG 안전관리 및 사업법 개정안이 시행된 이후 5월 15일까지 약 830여대의 LPG 중고차가 판매됐으며, 주 평균 약 100대씩 꾸준한 거래가 이어지고 있다”라며 “최근 다양한 LPG 신차 출시 및 인프라 구축이 활발해짐에 따라 중고 LPG차 시장도 관련 수요가 꾸준히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About SangUn Choi

Aving news choi sangun reporter in charge of the car is responsible.

Speedy deliver the news to look forward 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