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VEX 2019] 에프티랩, 실시간 유해물질 측정기 ‘라돈아이스테이션’으로 ‘BEST OF ENVEX’에 선정

(사진: ‘BEST OF ENVEX’에 선정된 (주)에프티랩의 ‘라돈아이스테이션’)

(주)에프티랩(대표 고재준)는 5월 15일(수)부터 17일(금)까지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린 ‘제41회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ENVEX 2019)’ 에 참가해 ‘BEST of ENVEX’에 선정됐다.

‘BEST of ENVEX’는 글로벌 뉴스 네트워크 에이빙뉴스(AVING NEWS) 전담 취재팀이 ‘제41회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ENVEX 2019)’ 현장에서 직접 취재한 결과를 바탕으로, 전시회 참가 부스 중 5곳을 선정 및 수상했으며 선정된 부스는 다음과 같다. ▲정엔지니어링 ▲다호지티 ▲더블유앤피코리아 ▲한국산업기기 ▲ 에프티랩

‘라돈아이스테이션’은 최근 우리나라의 전국민적 근심거리인 미세먼지와, 이산화탄소, 방사성 물질인 라돈까지 측정가능하여 학교 교실이나 취약계층 시설에 다양한 유해환경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여 신속히 개선할 수 있게 하는 제품.

한편, 올해로 41회째를 맞은 ENVEX(엔벡스)2019는 국내 환경기업의 해외판로와 내수시장 개척을 위해 해마다 비즈니스 장을 열어왔으며, 중국, 일본, 유럽 등 19개국 240여 기업이 참여해 환경기술 및 그린에너지 분야의 기술과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올해부터는 국제전시연합회(UFI)로부터 국제전시인증을 받으면서 국제적인 공신력과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으며, 전시회 부대행사로는 제13회 한중 환경기업 기술협력 교류회와 발전사 환경기계 장비구매 상담회, 다양한 주제의 세미나 등을 마련해 더욱 다채롭고 유익한 자리가 될 전망이다.

→ ‘제41회 국제환경산업기술 & 그린에너지전’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