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닉아시아 2019] 나래정보, 생산라인 설비 모니터링용 무선 중계기 소개할 예정

나래정보는 오는 6월 18일(화)부터 20일(목)까지 3일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Marina Bay Sands)에서 열리는 ‘커뮤닉아시아(CommunicAsia) 2019’에 참가해 생산라인 설비 모니터링용 무선 중계기를 소개할 예정이다.

생산라인 설비 모니터링용 무선 중계기는 제조업 생산설비에 연결하여 생산 현황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장비다. 유무선 지원 서버통합형 게이트웨이를 이용해 무선중계기의 실 데이터를 수신받아 활용할 수 있으며 가공된 데이터를 화면을 통하여 모니터링 할 수 있다.

이 제품의 주요 특징은 다음과 같다. △스마트팩토리 구성에 반드시 필요한 솔루션 △스마트팩토리 구성시 기초단계 구축 △저비용 고효율 솔루션 △직관적인 실시간 모니터링 △신속한 장애파악 및 예방기능 △운영 관련 예측 및 조치

관계자는 “당사 시스템은 중소기업 제조시설에 최적화된 솔루션으로 실시간 생산 데이터 모니터링과 생산원가를 절감할 수 있다”며 “다양한 국내외 전시회에 참가하여 수출 및 내수 시장에 점유율 확대에 박차를 가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의 주요 정보통신기술(ICT) 무역 행사로 자로 매김하고 있는 ‘싱가폴커뮤닉아시아’는 올해 30회를 맞아 신기술 및 엔터프라이즈 솔루션을 선보이는 ‘NXTAsia’, 디지털 멀티미디어 및 방송 산업의 혁신적인 기술을 선보이는 ‘BroadcastAsia’, 통신, 엔터프라이즈 및 방송기술을 위한 거대 플랫폼 ‘ConnecTechAsia’와 동시 개최된다.

‘나래정보’의 싱가폴커뮤닉아시아 참가를 돕는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전라남도 문화예술자원에 첨단 디지털 기술을 접목하고, 관련산업의 인프라 구축과 효율적 관리운영을 위해 설립됐으며 지역 정보, 문화산업 육성을 위해 갖가지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2008년 개원이래, 국비사업 유치와 관련기업 육성 및 지원, ICT융복합 콘텐츠 발굴 등을 진행해온 바 있다. 또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전라남도 정보문화산업의 선순환적 생태계 구축과 지역기업의 글로벌 비즈니스를 지원하고 있다.

→ ‘커뮤닉아시아(Communicasia) 2019’ 뉴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