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영 중고차 케이카, 소비자 67.5% 첫차로 중고차 선호한다!

국내 직영 중고차 기업 K Car(케이카)는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두근두근 내 인생 첫 차’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67.5%가 첫 차로 ‘중고차’를 선택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케이카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진행됐으며 성인남녀 314명이 참여했다.

첫 차로 중고차를 고르는 이유는 ‘운전 미숙’과 ‘경제적 부담’이 꼽혔다. 응답자들은 “운전 실력이 미숙해 연수 목적으로 중고차를 사고 싶다”, “신차보다는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에 초기 부담금을 줄일 수 있다”, ‘첫 차는 부모님 차를 물려받아서 돈을 아낄 계획이다” 등 중고차를 선호하는 이유를 밝혔다. 반면, 신차를 선택한 32.5%의 응답자는 “고장 없이 오래 타고 싶어서”, “사고, 고장 등 중고차 살 때는 고려해야 될게 많아서 어렵다” 등의 이유를 말했다.

다음으로 ‘첫 차로 사고 싶은 차종’을 묻는 질문에는 가장 대중적인 ‘준중형 세단’이 33.8%로 1위를 차지했다. 응답자들은 “가격, 디자인 등이 무난하고 연비도 적당하다”, “세단은 승차감이 좋고 트렁크 크기도 넉넉하다” 등의 의견을 보였다. 뒤이어 최근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가장 핫한 키워드인 소형 SUV(30.6%)가 2위, 부담 없는 가격과 다양한 세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경차(24.2%)가 3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첫 차 구매 시 가장 고려하는 부분’을 묻는 질문에는 ‘가격’이 43.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뒤이어 연비와 안전성(18.2%)이 2위, 디자인(10.8%)이 3위를 차지했다. 그 중 ‘가격’이 중요하다고 답한 고객 중 66%가 중고차 구매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첫 차가 가장 필요한 시기를 묻는 질문에는 ‘취업’이 56.7%로 응답자 절반 이상의 선택을 받으며 1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결혼’이 16.9%, ‘출산’이 13.7%로 뒤를 이었다.

정인국 K카 대표이사는 “K카는 첫 차로 중고차를 선택하려는 고객의 심리를 적극 파악해 서비스 품질을 향상시키고 중고차 구매에 대한 만족도를 높이는데 주력하고 있다”라며 “누구나 안전하게 중고차를 구매할 수 있도록 고객 지향적인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About SangUn Choi

Aving news choi sangun reporter in charge of the car is responsible.

Speedy deliver the news to look forward 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