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기저효과 덕분에 글로벌 판매 상승… 총 35만 4409대 판매

전기차 아이오닉5 모습 | 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는 2021년 6월 국내 6만 8,407대, 해외 28만 6,002대 등 총 35만 4,409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18.3% 감소, 해외 판매는 26.5% 증가한 수치다.

현대차는 반도체 부족 현상 등 영향으로 국내 시장에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8.3% 감소한 6만 8,407대를 판매했다.

세단은 그랜저가 9,483대, 쏘나타 6,127대, 아반떼 5,973대 등 총 2만 1,630대가 팔렸다. RV는 팰리세이드 4,964대, 투싼 3,338대, 싼타페 2,780대 등 총 1만 7,557대가 팔렸다.

특히 전용 전기차인 아이오닉 5는 3,667대가 판매됐으며, 수소전기차 넥쏘는 751대가 팔려 국내 누적 판매 1만 5,123대를 달성했다. 넥쏘는 2018년 3월 출시 이후 2년 7개월 만인 2020년 10월 내수 누적 1만 대 돌파에 이어 8개월 만에 누적 1만 5,000대를 넘어섰다.

포터는 9,208대, 스타리아는 4,304대 판매를 기록했으며, 중대형 버스와 트럭은 2,704대가 판매됐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 5,357대, GV70 4,138대, GV80 2,070대 등 총 1만 2,905대가 팔렸다.

현대차는 6월 해외 시장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5% 증가한 28만 6,002대를 판매했다.

판매량이 증가한 주요 배경은 지난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한 판매 부진에 따른 기저효과 영향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등 위기 상황 지속에 대응해 각 권역별로 적극적인 리스크 관리 노력을 이어가겠다”라며 “주요 신차들의 성공적인 글로벌 판매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About SangUn Choi

Aving news choi sangun reporter in charge of the car is responsible.

Speedy deliver the news to look forward 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