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기술혁신대전(ITS 2021),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전시회로 개최


K-혁신기업 기술·신제품 발표회, 기술혁신 유공자 187명 포상!
혁신기술·제품 200여개 社 온라인 전시관 운영, 비즈니스 교류 지원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이하 중기부)는 중소기업에 특화된 국내 최대 기술혁신 전시회인 제22회 ‘중소기업 기술혁신대전’을 10월 26일(화)부터 28일(목)까지 3일간 온·오프라인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오프라인 전시회는 서울무역전시관(SETEC) 제 2전시관에서 진행된다.

기술혁신대전은 지난 20년간 중소기업 기술혁신의 중요성을 알리고, 사회 전반에 기술혁신 분위기를 확산시키는 역할을 해왔으며, 올해 행사는 ‘K-혁신기업, 대변혁의 시작’이라는 슬로건 하에 포스트코로나시대 K-혁신기업을 발굴하고 성장기반을 지원하는 메시지를 담았다.

먼저 코로나 상황을 고려하여 작년처럼 가상현실(VR)을 기반으로 온라인 전시관을 실감형으로 개관, 200여 개 중소기업의 혁신기술, 제품을 전시(1개 특별관, 5개 테마관)하여, 행사기간 동안 구매상담회, 라이브 인터뷰 등을 운영하여, 참가 중소기업의 마케팅·판로 및 비즈니스 교류를 실질적으로 지원한다. 참고로 온라인 전시관은 기술혁신대전 홈페이지을 통해 오는 11월 말까지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27일(수)에는 본행사가 열려, 중기부 장관 등 내빈이 참석한 가운데 중소기업 기술혁신에 기여한 187명 유공자를 포상·격려했다. 금탑과 은탑산업훈장 각 1점, 산업포장 2점, 근정포장 1점을 비롯해 대통령과 국무총리 표창 43점 등 총 187점을 수여하였다.

금탑산업훈장은 ㈜삼녹, 이헌국 대표로 조선기자재 도금·도장 부문에서 독자 신기술로 국내시장 점유율 1위 공로를 인정받았다. 또, 은탑산업훈장은 ㈜나노인텍, 박영식 대표로 지속적인 연구개발(R&D) 투자로 산업용 습식 비드밀 부문 독자 신기술 개발하는 공적을 남겼다.

울산대학교 김두석 교수는 중소기업 기술자문 및 전문인력 양성 컨설팅 등을 통해 산학협력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근정포장을 수상했다.

산업포장은 비케이엠㈜의 유재화 대표이사와 ㈜화영의 강창원 사장이 수상했다. 유 대표는 반도체 특수배관 부분의 신기술을 개발해 국산화하고 특수배관 시장 점유를 확대했으며, 강 대표는 연구개발(R&D) 투자 통해, 국내 최초 선박엔진 핵심부품을 국산화하고 원천기술 확보 성과를 인정받았다.

특히, 올해는 국내 최초로 개발되거나 혁신성이 우수한 기술·제품을 보유한 K-혁신기업을 발굴 및 지원하기 위해 신기술·신제품 발표회(쇼케이스)를 기획하였다. 쇼케이스는 국내 내로라하는 172개 중소기업이 신청하여 단계별로 미디어/전문가 서면평가, 현장평가, 종합심사를 거쳐 최종 11개 K-혁신기업을 선정했다.

11개 K-혁신기업은 세계최대기술전시회(CES)처럼 기업별로 홍보영상 발표를 통해 자사 신기술·신제품의 혁신성을 선보였다.

이번 쇼케이스는 온라인 전시관 및 유튜브를 통해(영어 동시통역), 국내·외로 혁신기술·제품이 소개되었다. 상위 3개는 27일(수), K-혁신기업을 대표하여 쇼케이스를 진행하고 중기부 장관상 등 혜택과 함께 ’22년 CES 연수도 지원받는다.

중기부 권칠승 장관은 “최근 위드코로나 전환을 앞두고, 이번 기술혁신대전을 통해 중소기업의 판로개척과 비즈니스 교류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며 앞으로 유망 중소기업들이 혁신기술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며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행사를 주관한 기관별로 중소기업 정책 및 지원사업을 소개하고 성과를 공유하는 세미나도 개최하여, 탄소중립, AI 제조플랫폼, 기술보호 등 다양한 주제의 컨퍼런스를 통해 현재 추진 정책을 돌아보고, 향후 방향을 탐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하는 ITS 2021의 주요 전시 구성은 다음과 같다. △스마트공장 솔루션관 △스마트제조 혁신관 △스마트디지털 신산업관 △스마트그린 신산업관 △스마트서비스 혁신관

→ 제22회 중소기업기술혁신대전 뉴스 특별 페이지 바로 가기

About SangUn Choi

Aving news choi sangun reporter in charge of the car is responsible.

Speedy deliver the news to look forward 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