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ngyo Tech] 네이버, 초대규모 AI `하이퍼클로바` 생태계 확장

네이버가 지난 5월 국내 최초로 공개한 초대규모(hyperscale) AI(인공지능) ‘하이퍼클로바’의 생태계를 확장한다.

네이버는 25일 진행한 ‘데뷰(DEVIEW) 2021’에서 반 년간의 기술 R&D(연구개발)·서비스 상용화 성과와 앞으로의 방향성을 발표했다.

네이버는 하이퍼클로바의 모달리티(modality), 언어를 확장하는 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형석·이상우 연구원은 이날 세션을 통해 모델 개발 이후의 과제로서 모델 성능 평가와 확장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텍스트뿐만 아니라 이미지와 음성 등을 같이 이해할 수 있는 멀티모달(multimodal) 모델로 하이퍼클로바를 확장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신성진·김보섭 연구원은 이날 하이퍼클로바 언어모델을 다국어로 확장해 한국어와 영어를 동시에 이해하는 모델을 실험한 결과를 공유했다.

하이퍼클로바를 다양한 서비스에 상용화하는 데도 박차를 가한다. 하이퍼클로바 기술은 현재 독거노인을 위한 ‘케어콜’ 서비스에 적용 중이다. 사용자 데이터를 수집하지 않고도 하이퍼클로바를 이용해 쉽고 빠르게 가상의 대화 데이터를 생성한다. 또 이를 사람이 검수하는 방식으로 효율성과 안전성을 높였다. 네이버는 독거노인과 자유롭게 대화하며 ‘말벗’ 역할을 하는 하이퍼클로바 기반의 케어콜 서비스를 조만간 출시할 예정이다.

검색, 쇼핑 등 다양한 서비스에도 하이퍼클로바 기술을 접목한다. 물류 수요 예측 모델인 ‘클로바 포캐스트’에 하이퍼스케일 AI를 적용해 정확도를 개선했다. 이 밖에도 네이버는 하이퍼클로바 기술을 내부의 서비스에 접목하는 데서 나아가 외부의 파트너들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성낙호 클로바 CIC 책임리더는 “하이퍼스케일 AI는 특정 전문가만 다룰 수 있는 어려운 기술이 아닌, 누구나 접근 가능한 플랫폼이 되고 있고 AI 전환을 가속화하고 있다”라며 “장기적으로는 네이버 외부의 파트너들이 각자 도메인의 데이터를 하이퍼클로바에 접목함으로써 비즈니스 문제를 해결하고 이를 통해 하이퍼클로바의 생태계를 더욱 확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판교테크노밸리 공식 뉴스룸

→ ‘아시아 혁신 허브 판교테크노밸리 2021’ 뉴스 바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