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ngyo Tech] 카카오모빌리티, 첫 테크 컨퍼런스 ‘NEMO 2022’ 내달 개최

카카오모빌리티 테크 컨퍼런스 ‘NEMO 2022’ | 제공-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는 내달 1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첫 테크 컨퍼런스 ‘NEXT MOBILITY: NEMO 2022’를 온·오프라인으로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번 행사를 통해 모빌리티의 산업적 확장을 조명한다. 글로벌 리더들과 함께 융합된 혁신 패러다임을 새롭게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행사에는 LG전자와 삼성전자, GS리테일 등 국내 대기업과 함께 우아한형제들, 오토노머스에이투지, 토르드라이브, 번개장터 등 국내 대표 플랫폼 기업과 스타트업이 대거 참여한다.

글로벌 모빌리티 업계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미국의 자율주행 기업 ‘오로라’와 독일의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전문기업으로 지난해 국내에서 비행 시연을 성공적으로 완료한 ‘볼로콥터’도 참여한다.

행사는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세계 모빌리티 기술을 선도하는 연사들의 키노트 스피치가 진행된다.

오로라의 최고경영자(CEO)인 크리스 엄슨은 자율주행 전략과 미래 비전을 공유할 예정이다. 크리스 엄슨이 국내 기업이 주관하는 테크 컨퍼런스에 공식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최초다.

패널토론에는 구글 본사 리서치 엔지니어로 근무한 유승일 카카오모빌리티 최고기술책임자(CTO)와 크리스 엄슨 오로라 CEO, 플로리안 로이터 볼로콥터 CEO, 박일평 LG 사이언스파크 대표가 참여한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카카오 T로 시작된 이동의 혁신에 머무르지 않고 적극적인 기술 투자로 모빌리티 영역을 기술 집약적 산업으로 확장해 나간다는 카카오모빌리티 비전을 실현하고자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양한 영역에서 혁신 기술을 고도화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들과 함께 인사이트를 공유하는 장이 될 수 있길 기대하며 매년 다양한 주제로 모빌리티 기술 패러다임을 제시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출처: 판교테크노밸리 공식 뉴스룸

→ ‘아시아 혁신 허브 판교테크노밸리 2022’ 뉴스 바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