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셰어링도 모바일로 인증!”… 그린카, 모바일 운전면허증 시범 운영 업체로 선정

이미지 제공-그린카

롯데렌탈의 카셰어링 브랜드 ㈜그린카(대표 김경봉)가 디지털 국가신분증 ‘모바일 운전면허증’ 업계 최초 시범 운영 업체로 선정됐다.

그린카는 지난 27일, 서울 마포구 소재 서부 운전면허시험장에서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 주관으로 진행된 ‘모바일 운전면허증 시범운영’ 개통식에 참가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행안부 장관, 경찰청장, 한국조폐공사 사장, 도로교통공단 이사장 등을 포함한 주요 VIP 참석자들과 함께 IC카드, QR코드를 이용한 모바일 운전면허증 발급 시연이 진행됐다.

또한 이날, 그린카는 앱에서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통한 회원가입 절차를 참석자들에게 직접 설명했으며, 추후 그린카 카셰어링 서비스 가입에 적용할 계획이다.

이번 달부터 행안부와 경찰청이 시범으로 선보이는 ‘모바일 운전면허증’은 운전면허증이 없어도 휴대전화로 면허증을 인증할 수 있다. 특히 위변조가 어려운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 개인정보가 암호화 형태로 저장되며 화면을 캡처해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타인 도용 등으로부터 안전하다. 모바일 운전면허 시스템은 시범 운영과 검증과정을 거쳐 오는 7월부터 본격적으로 상용화될 예정이다.

김경봉 그린카 대표는 “무면허 운전자들의 면허증 명의도용 이슈로 카셰어링 업계 역시 까다로운 인증 절차를 통해 서비스 보안 강화에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라며 “모바일 운전면허증은 네트워크 보안 기술력과 인프라를 기반으로 디지털 개인화 시대의 혁신을 가져왔다. 그린카는 이번 모바일 운전면허 시범 운영을 통해 더 안전하고 편리한 카셰어링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은 물론 ESG 경영을 강화하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으로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그린카는 도로교통공단과 함께 안전한 카셰어링 문화 환경 조성을 위해 ‘Start Safe(스타트 세이프)’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이용자들은 그린카 앱에서 간단한 퀴즈를 풀거나 차량 안전운전수칙에 대한 항목을 읽은 후 서약 완료 버튼을 누르면 할인 쿠폰을 받을 수 있다. 스타트 세이프 캠페인은 오는 2월 28일까지 진행된다.

About editor@aving.net

I'm editor in AVING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