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가정간편식 ‘즉석 국’ 매출 전년 대비 41.5% 증가

GS25가 1월부터 3월 10일까지 가정간편식(HMR, Home Meal Replacement) 매출을 살펴본 결과 전년 동기대비 39.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2020년 2월 29일 제외). 2018년과 2019년에는 전년 대비 각각 67.2%, 60.3% 신장하며 해마다 매출이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다.

가정간편식 중에서도 특히 즉석 국 카테고리 매출은 2020년 1월부터 3월 10일까지 전년 동기대비 41.5%, 2018년과 2019년 각각 전년 대비 73.7%, 68.1% 증가하며 GS25의 가정간편식 매출을 견인하고 있다.

실제로 GS25의 즉석 국 카테고리는 일반적으로 한국인들이 선호하는 미역국, 육개장, 해장국 등 기본 메뉴가 주류를 차지했으나 가정간편식 시장의 성장에 따라 설렁탕, 돼지국밥, 만둣국, 계란국 등으로 메뉴가 세분화되며 확대되는 추세다.

이에 GS25는 한촌설렁탕과 손잡고 가정간편식 ‘한촌얼큰설렁탕500g’을 3월 19일 단독 출시한다. GS25 한촌얼큰설렁탕은 48시간 고아낸 사골 육수와 양지고기 육수의 적절한 배합으로 한촌설렁탕의 39년 특별비법을 파우치 한 팩에 담아낸 차별화 상품이다. 설렁탕 육수에 얼큰한 양념장이 첨가되어 진하고 깊은 맛이 일품으로 가격은 3900원이다.

GS25는 2019년 11월 ‘한촌설렁탕집설렁탕 500g’ 출시 후 고객들의 큰 호응에 힘입어 이번 한촌얼큰설렁탕을 본격적으로 추가 도입하게 됐다. 한촌설렁탕집설렁탕은 GS25의 즉석 국 카테고리에서 매달 5위 안팎의 순위를 유지하며 고객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향후에도 GS25는 간단하면서도 든든한 한 끼 식사를 챙기려는 고객 니즈에 맞춰 더욱 다양한 제품들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다현 GS25 가정간편식 MD는 “고객들이 가까운 편의점에서 더욱 간편하고 든든하게 한 끼 식사를 즐길 수 있도록 39년 전통의 국내 최고 설렁탕 프랜차이즈인 한촌설렁탕과 손잡고 차별화 제품을 선보이게 됐다”며 “향후에도 GS25는 바쁜 현대인의 일상에서 빠르고 완성도 있게 한 끼를 완성함은 물론 맛과 영양까지 챙길 수 있는 간편식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며 국내 식문화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