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QLED VS LG OLED, 다시 불붙은 글로벌 프리미엄 TV 시장 경쟁… 과연 승자는?

‘언박스 & 디스커버 2022’서 네오(NEO) QLED 8K를 소개하는 한종희 DX부문장 | 출처 – 삼성전자

글로벌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주도권 다툼이 더 치열해지고 있다. 올해 TV 신제품을 공개한 두 제조사의 경쟁은 삼성의 QLED와 LG OLED의 경쟁 구도로 굳혀질 전망이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최근 2022년형 TV 라인업을 발표하고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섰다. 지난해 판매 금액을 기준으로 두 제조사가 차지한 글로벌 점유율은 전체 대비 절반 이상이다.

먼저 포문을 연 쪽은 삼성전자였다. 지난달 22일 ‘네오(NEO) QLED’와 라이프스타일 TV 등, 2022년형 TV 전 라인업을 국내 시장에 선보였다. 특히 삼성전자는 네오 QLED TV 라인업으로 8K 모델과 4K 모델을 포함해 총 21개 모델을 출시하며 자사 기술력을 집중했다. 네오 QLED 8K는 65·75·85형으로 구성되며, 네오 QLED 4K는 43·50·55·65·75·85형으로 구성됐다.

2022년형 네오 QLED는 전작보다 발전한 네오 퀀텀 프로세서를 탑재해 새로운 화질 기술, 더 풍성해진 사운드 시스템, 스마트 허브 기능을 강화했다. 더불어 이와 함께 출시된 삼성전자의 QLED 4K TV는 총 16개 모델이며, 라이프스타일 TV에서는 ‘더 프레임’이 7개 모델, ‘더 세리프’는 4개 모델 등으로 출시됐다.

네오(NEO) QLED 8K | 출처 – 삼성전자

당장은 QD(퀀텀닷) OLED 디스플레이 공급에 한계를 느낀 삼성전자는 QLED에 주력하는 전략을 당분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등 일부 국가에 한해 판매될 예정이지만, 국내 시장에서는 올해 안에 출시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하루 뒤인 지난달 23일엔 LG전자가 신형 올레드 TV 22개 모델을 선보이며 올레드 TV로는 업계 최다 라인업을 구축했다. 그중에서도 LG전자가 주력으로 삼은 제품은 별도의 스탠드 없이 TV 전체가 벽에 밀착되는 ‘올레드 에보 갤러리 에디션’이다. LG전자의 최상위 프리미엄 TV 라인업으로서, 55형에서 세계 최대인 97형까지 5개 모델이 순차적으로 출시될 계획이다.

2022년형 올레드 에보는 5세대 인공지능 알파9 프로세서를 탑재해 화질과 음질을 동시에 상승시켰다. 동시에 노이즈를 줄이고 해상도를 높이는 업스케일링, HDR 및 색 표현력을 높이는 화질 처리기술, 2채널 음원을 가상 7.1.2채널 입체음향으로 변환하는 음향 처리기술 등이 다양한 첨단 기술이 적용돼 이목을 끌었다.

이에 더해 LG전자는 올레드 에보 일반형 모델 6종을 추가해 소비자 폭을 넓히는 데에 주력하고 있다. 또, 올레드 TV에서 가장 작은 크기인 42형도 함께 선보이며 최근 늘어나고 있는 세컨드 TV나 게이밍 TV 수요도 반영하고자 했다.

올레드 에보 갤러리 에디션 | 출처 – LG전자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점유율 경쟁은 QLED와 OLED 모두 성장을 계속하고 있는 만큼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글로벌 TV 시장에서 금액 기준 29.5%, 수량 기준 19.8%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16년 연속으로 업계 1위의 입지를 굳혔다. 특히 삼성 QLED는 작년에만 943만 대를 판매했는데, 2017년 80만 대를 시작으로 2018년에는 260만 대, 2019년 532만 대, 2020년 779만 대를 기록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대항하는 LG전자는 금액 기준 18.5%, 수량 기준 12.8%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삼성전자에는 뒤지지만, 자사 역사상 최대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며 빠른 성장세를 입증한 것이다. 특히 지난해 LG OLED TV 출하량은 404만 8,000만 대로, 전년 대비 2배 수준으로 늘었다. 또, 지난해 4분기에는 141만 3,000대를 출하하며 역대 분기 기준 최대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가전 업계 관계자는 “올해는 아시안 게임과 월드컵 등, 대형 스포츠 이벤트가 대거 준비된 상황”이라며, “TV 시장이 전체적으로 판매력을 높여 성장하기에 좋은 조건을 갖췄다.”라고 긍정적인 전망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