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명환의 IT읽기] NFT로 거장 작품을 내 집에!

[설명환의 IT읽기] NFT로 거장 작품을 내 집에 연재 타이틀

한국 추상미술가 김환기(1913~1974)의 대표작 ‘우주(Universe, 05-Ⅳ-71 #200)’의 NFT(대체불가토큰) 작품 3점이 지난 3월 경매에서 194이더리움(약 7억3천700만 원)에 낙찰됐다. 국내 NFT 에디션 최고가 기록이다.

‘우주’는 자연의 서정과 광대한 우주적 공간의 신비로움을 느끼게 하는 작품으로 2019년 11월 홍콩 크리스티 경매에서 한화 약 131억9천만 원에 낙찰된 바 있다.

NFT는 일종의 디지털 진품 증명서다. 블록체인이라는 디지털 장부에 이미지 파일이나 동영상 저작물을 업로드하고 작품명, 작가명, 에디션 수량 등을 기록해 놓았다. 그림의 원본과 프린트 포스터의 무게감이 다른 것처럼, 디지털상에서도 원본과 사본 간에 가치 차이를 둔 것이다.

최근 미술시장에 NFT작품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자본력을 갖춘 화랑과 미술관이 유명 작가들과 함께 NFT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해외에서는 미국 시애틀NFT뮤지엄이 ‘크립토펑크’의 주요 작품을 NFT로 제작해 판매한 바 있으며, 영국 대영박물관은 일본 에도시대 목판화가 ‘가쓰시카 호쿠사이’의 주요 작품을 NFT로 판매 중이다. 오스트리아의 벨베데레 미술관은 구스타프 클림트 ‘키스’를 10,000개의 NFT로 한정 발매했다. 국내에서는 간송문화재단이 ‘훈민정음 해례본’을 100개 한정 NFT로 제작해 판매했다.

NFT 기술의 혜택을 받은 건 디지털 아트 작가들이다. 디지털 아트는 NFT로 디지털 원본을 입증할 수 있는 장치가 마련되면서 창작의 수익을 보장받게 됐다.

NFT 시장은 상업성과 대중성을 모두 갖췄다. 현실에서는 한 점의 원화 작품을 팔지만, NFT 세계에서는 전 세계인을 대상으로 여러 에디션을 판매할 수 있다. 유튜브를 통해 연예인이 아닌 일반인이 유명 방송인이 되는 것처럼 NFT 플랫폼은 누구나 창작자가 될 수 있는 기회를 갖는다.

NFT작품은 예술품을 소유해서 재테크 수익까지 얻는 아트테크와 수집욕을 바탕으로 성장하고 있다. 온라인상에서 자신을 드러내고 자랑하기 원하는 MZ세대의 욕구와도 부합한다.

김환기 화백의 대표작 ‘우주’의 NFT 작품을 관람객이 감상하고 있다. 사진=LG전자

블록체인 데이터 분석 업체 댑레이더(DappRadar)에 따르면 지난해 NFT 거래액은 약 249억 달러(약 29조8000억 원)로 2020년(9490만 달러·약 1135억 원) 대비 200배 넘게 커졌다.

NFT 업계의 아마존이라고도 불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NFT 거래 플랫폼 ‘오픈시’는 작품성과 시장성이 증명된 유망 작가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또 다른 업체인 ‘니프티 게이트웨이’는 거래 등록을 신청한 NFT 작품과 작가를 가장 엄격하게 검증하는 거래소로 유명하다. 유명 작가들과 협업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니프티 게이트웨이는 신용카드나 직불카드로 NFT를 결제할 수 있다.

일각에서는 NFT는 실물 그림을 디지털화하는 기술일 뿐, 예술이라 칭할 수 없다는 주장도 있다. 영국 팝아트의 거장 데이비드 호크니(David Hockney)는 “도무지 NFT아트를 이해할 수 없다. 국제적인 사기꾼들이 앞장서는 것”이라며 NFT아트에 대한 부정적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투신자판(투자는 신중하게 자신의 판단으로)’, 무분별한 투자에 주의를 주기 위해 생겨난 신조어다. 주식과 가상화폐시장이 호황기를 맞으며 NFT아트시장은 1년 사이 폭발적으로 성장했다. 디지털 아트 저작물에 대한 소유권, 이것을 현금화하는 방법 등을 둘러싼 논쟁도 증가하고 있다.

NFT는 원하는 작품을 쉽게 컬렉팅 할 수 있지만, 투자자 보호를 위한 감독기관이 없는 만큼 NFT 플랫폼(거래소)에서의 NFT아트 컬렉팅과 투자는 주의해야 한다.

설명환 칼럼니스트
설명환 칼럼니스트는 브랜딩·IR 전문가로 현재 중견그룹의 전략기획실장으로 재직 중이다. 과학의 대중화를 목적으로 일반인과 학생들에게 ICT를 보다 쉽고 재미있게 전달하는 글을 쓰고 있다. 서울특별시교육청 자문위원과 국가정보기간 언론사의 객원 논설위원으로 선임되어 IMC에 대한 종합적인 조언을 해오고 있다.

About Kevin Choi

AVING News Repor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