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시대 여는 메타버스, 2022 월드IT쇼의 핵심 주제로 떠올라… 비즈니스·교육·엔터테인먼트 아울러!

2022 월드IT쇼에서 다스의 서비스를 시연하는 박길홍 대표 모습 | 촬영 – 에이빙뉴스

‘2022 월드IT쇼(WIS 2022)’가 ‘Innovation for Tomorrow(내일을 향한 혁신)’를 주제로 20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막해 22일(금)까지 사흘간 진행됐다.

2022 월드IT쇼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가 주최하고, 한국무역협회·한국경제신문·전자신문·코엑스·케이훼어스·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공동 주관, 산업통상자원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후원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최근 IT 업계에서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 잡은 메타버스(Metaverse)에 대한 관심이 돋보였다. 이는 현실 세계를 디지털 속에서 3차원으로 확장해 정치·경제·사회·문화 활동 등을 가능케 하는 시스템을 통칭하는 개념이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유행으로 대면과 이동에 제한이 생기는 상황 속에서 마주한 상황 이상의 효율을 추구하고자 했던 노력이 최근 들어 하나 둘씩 결실을 보고 있는 흐름이다.

그 결실을 선보인 기업 중 하나인 심스리얼리티는 메타버스 기반의 교육 훈련 서비스 플랫폼 ‘VATTAIN(버테인)’을 선보였다. 플랫폼에 접속한 교육생들이 각자의 아바타를 통해 메타버스 환경에 입장하고, 화상 및 음성 채팅, 텍스트 채팅을 통해 소통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췄다.

심스리얼리티의 ‘VATTAIN(버테인)’ 시연 모습 | 촬영 – 에이빙뉴스

이처럼 일반적인 기능과 함께, 버테인은 이론 교육을 위한 2D·3D 프레젠테이션을 생성할 수 있다는 점이 특별하다. 특히 메타버스 공간에 생성된 3D 모듈을 통해 분해·정비·절차 시뮬레이션을 수행할 수 있으며, 이는 교육생들에게 교육의 자발성과 몰입도를 높이는 데 효과적이다. 이러한 에듀테크 환경은 물론 고위험 산업 공간을 메타버스 상으로 구현해 교육훈련의 안전성 역시 높일 수 있다.

더불어 교육 시나리오 및 콘텐츠, 사용자 정보 관리 기능을 지원해 이를 강사에게 부여할 수도 있다. 이를 통해 교육 커리큘럼의 지속과 운영을 더욱 용이하게 할 수 있다.

심스리얼리티는 메타버스 기반의 공간 정보 서비스 ‘ENVUE(엔뷰)’도 함께 선보였다. 실제로 존재하는 공간을 3D 스캐닝과 360도 촬영을 통해 가상의 공간으로 구현하는 것이 엔뷰의 골자다. PC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 접속해 3차원 공간 탐색이 가능한 ‘Virtual Tour(버추얼 투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실제 공간에 대한 다각도 조망 및 길 안내 기능으로 서비스의 완성도를 높였다.

심스리얼리티의 ‘ENVUE(엔뷰)’ 시연 모습 | 촬영 – 에이빙뉴스

엔뷰는 실제 공간을 그대로 보여주는 기능은 물론, 다양한 편집 기능을 활용해 사용자 맞춤형 공간 정보 서비스를 제공할 수도 있다. 실측 규격을 완벽하게 호환하는 3D 오브젝트를 배치하거나 옮기는 기능으로 교육은 물론 인테리어 현장, 쇼핑 등의 다양한 분야로 서비스 확장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심스리얼리티 관계자는 “올해 하반기 상용화를 목표로 버테인과 엔뷰 플랫폼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는 과정 중에 있다”라며, “이렇듯 메타버스의 활용처가 다양하고 무궁무진한 가능성이 있다는 사실을 많은 관람객에게 알리고자 한다”라고 목표를 전했다.

‘U STORY(유스토리)’와 ‘V STORY(브이스토리)’를 통해 교육·엔터·비즈니스의 3마리 토끼를 노린 팀스토리도 존재감을 뽐냈다. 3D 오브젝트를 통해 다양한 가상공간 제작이 가능한 유스토리는 PC, 모바일 등 어느 환경에서나 원클릭으로 접속할 수 있으며, 특히 뛰어난 확장성으로 최대 150명의 동시 접속을 지원한다. 또한 구글 기반의 실시간 언어 자동 번역 기능으로 총 16개국의 언어로 동시 소통이 가능해 비즈니스 및 교육을 목적으로 사용할 시 높은 활용도를 기대할 수 있다.

팀스토리의 ‘U STORY(유스토리)’ 시연 모습 | 촬영 – 에이빙뉴스

또한 회원 가입만으로 다양한 공간을 무료로 구축해 3D 쇼핑몰을 만들어 물건을 판매하거나, 그림을 전시하거나, NFT를 활용해 수익을 창출할 수 있고, 사용자가 만든 유스토리 공간에서 함께 게임을 즐길 수도 있다. 이처럼 높은 자유도 역시 유스토리 플랫폼의 강점이다

유스토리가 커스터마이징에 특화됐다면, 브이스토리는 완성형에 가까운 메타버스 플랫폼이다. 사용자는 ‘브이스토리 캠퍼스’ 서비스를 통해 다양한 사용 목적에 따른 맞춤형 공간들을 만나볼 수 있다. 세미나 및 워크숍을 위한 콘퍼런스 홀 및 대강당, 팀원 간의 원격회의 및 고객 초대 회의가 가능한 팀스위트 회의실로 비즈니스 수요를 충족하고 있다. 더불어 축구장 및 농구장과 같은 스포츠 경기장, 클럽 및 공연장을 통해 엔터테인먼트의 성격도 갖췄다.

팀스토리의 ‘V STORY(브이스토리)’ 시연 모습 | 촬영 – 에이빙뉴스

팀스토리 관계자는 “자사의 메타버스 플랫폼을 통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궁극적으로 SNS의 대체 수단이 되고자 하는 목표도 갖고 있다”라며, “작년부터 오픈 서비스를 시작한 브이스토리와 함께 올해 6월 이후로 유스토리를 정식으로 서비스할 계획이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전시회나 미술관을 대체하기 위한 수단에 보다 집중한 플랫폼도 있었다. 주식회사 이닷을 비롯한 국내 기업 3사의 협업으로 구성된 프로젝트 기업 ‘다스’가 그 주역이었다. 탈중앙화 예술을 추구하며 미술관 전체를 메타버스 속 세상으로 옮기고, 전시된 그림을 NFT의 개념으로 사고팔 수 있게끔 하는 방법론을 선택했다.

프리미엄 메타버스 NFT 공간과 WEB 3.0 기반 NFT 통합서비스를 통해 관련 사업을 개발 및 운영 중이며, 이 중에서도 이닷은 실제 예술품을 접할 때의 감동을 메타버스 속에서도 구현하기 위한 노력을 담당하고 있다. 초고화질 해상도 디지털화 기술로 세계 유명 예술 작품을 보다 세밀하게 표현할 수 있으며, ‘초고화질 이미지 생성 기술’ 및 ‘실감형 가상 전시 공간 구축’ 등의 기술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다스의 스트리밍 서비스 데모 영상 | 촬영 – 에이빙뉴스

이러한 기술을 통해 구현된 메타버스 속 미술관은 초고화질 VR 기기로 접속한 몰입형 공간에서 생동감 넘치는 관람이 가능하며, 스트리밍 형식으로 각각의 예술작품을 송출해 사용자의 디스플레이로 감상할 수도 있다.

다스 관계자는 “올해 8월을 기점으로 자사의 메타버스 공간을 커머셜 B2C 사이트를 통해 공개할 계획이다”라며 “접근성이 뛰어난 온라인·메타버스 기반의 서비스로 미술계의 ‘넷플릭스’가 되고자 하는 것이 자사의 목표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디지털 전환을 위한 원스톱 플랫폼 ‘월드IT쇼’는 차세대 첨단산업을 주도하는 대표 전시회이다. 2022 월드IT쇼에는 ‘Innovation for Tomorrow’를 주제로 △비대면 테크놀로지 △AI, IoT & ICT 융합서비스 △디지털 트윈 & 메타버스 △스마트 디바이스 △사이버 보안 & 블록체인 분야의 최첨단 신기술·신제품들이 전시 및 소개됐다. 아울러 참가 기업 중 가장 주목받는 기술과 제품을 대상으로 ‘올해의 WIS 혁신상’, ‘대한민국 ImpaCT-ech 대상’을 시상했다.

→ 2022 월드IT쇼 뉴스 특별 페이지 바로 가기

2022 월드IT쇼에 참가한 다스 부스 모습 | 촬영 – 에이빙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