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월드IT쇼, ‘이프랜드’ SK텔레콤 VS ‘디지코 라이프’ KT 맞대결 성사… AI 관련 상반된 접근 제시!

2022 월드IT쇼에 참가한 SK텔레콤 부스 모습 | 촬영 – 에이빙뉴스

‘2022 월드IT쇼(WIS 2022)’가 ‘Innovation for Tomorrow(내일을 향한 혁신)’를 주제로 20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막해 22일(금)까지 사흘간 진행됐다.

2022 월드IT쇼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가 주최하고, 한국무역협회·한국경제신문·전자신문·코엑스·케이훼어스·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공동 주관, 산업통상자원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후원했다.

이번 2022 월드IT쇼에서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통신 기업 SK텔레콤과 KT가 참여하며 참관객들의 이목을 모았다. 불과 10미터도 되지 않는 간격을 두고 나란히 위치하며, AI라는 기술에 대해 서로 다른 해석과 활용도를 제시했다.

먼저 SK텔레콤의 전시관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AI 및 메타버스 기반의 UAM(Urban Air Mobility, 도심항공교통) 체험관이었다. 관람객들은 이곳에서 VR 헤드셋을 쓰고 360도로 회전하는 시뮬레이터에 앉아 에어택시를 가상으로 탑승하고 체험할 수 있었다. 좌중을 압도하는 규모로 마련된 위 체험관은 마치 놀이공원을 방불케 하는 규모로 꾸려졌다.

SK텔레콤의 UAM 메타버스 체험관 | 촬영 – 에이빙뉴스

부스 내 투어 동선을 따라 이동하면 SK텔레콤이 추진하는 새로운 메타버스 플랫폼 ‘Ifland(이프랜드)’ 체험관을 곧바로 만나볼 수 있었다. 오큘러스 퀘스트 2와의 협업으로 제작되는 HMD 영상 콘텐츠에 참여할 수 있는 ‘이프랜드 HMD(Head Mounted Display)’와 모바일 환경으로 구성된 메타버스 세상 속 미술관을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이프랜드 갤러리’ 존이 준비됐다.

특히 이프랜드 HMD 존은 더 실감 나는 메타버스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HMD를 착용한 참관객이 보고 있는 장면을 전면에 위치한 2개의 대형 LED 디스플레이에 송출했다. 이로써 누구든지 SK텔레콤의 이프랜드 속 세상을 관람할 수 있게끔 한 것이다.

또한 HMD 콘텐츠 제작을 직접 경험해볼 수 있는 ‘JUMP STUDIO(점프 스튜디오)’로 다시 한번 관람객의 시선을 끌어당겼다. K팝 트렌드를 세계화하고 있는 아티스트는 물론, 월드 클래스 프로게이머 ‘페이커’가 주인공으로 참여한 HMD 영상들의 메이킹 필름도 관람할 수 있어 높은 참여도를 자랑했다.

SK텔레콤의 점프스튜디오 | 촬영 – 에이빙뉴스

이 외에도 SK텔레콤은 아마존 알렉사와 제휴해 세계 최초로 한국어와 영어를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AI 스피커 ‘누구 멀티 에이전트’ 체험존과 AI의 분석 및 연산을 거쳐 미디어 화질을 개선하는 ‘Supernova(슈퍼노바)’ 앱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했다.

이렇듯 미래 기술에 대한 비전과 엔터테인먼트를 제공하는 데에 집중한 SK텔레콤과는 달리, KT는 ‘디지코 라이프’라는 이름으로 보다 실용적이고 디테일한 분야에 강세를 보였다.

KT의 AI 방역로봇과 AI 서비스로봇 | 촬영 – 에이빙뉴스

AI 서비스로봇과 올해 상반기 상용화를 앞둔 방역로봇이 그 예로, 두 로봇 모두 별도의 설치물이 필요 없는 완전 자율주행 기술을 AI로써 구현해냈다. 특히 AI 방역로봇의 경우 3중 필터와 플라스마식 공기 정화 및 살균, UVC 살균을 필요시 취사 선택함으로써 스마트한 방역을 실현해냈다. 또한 와이파이 연결이 아닌 자체 LTE 연결 지원으로 인터넷 연결성 역시 뛰어나다.

또한 휠체어의 바퀴를 모두 로봇화한 AIoT 전동휠체어 역시 KT 로봇 기술의 중점이었다. 휠 내부에 자체 프로세서와 배터리, 모터를 추가로 탑재해 이를 통제하는 CPU와 연계로 작동한다. 이 CPU와 프로세서를 통해 사용자의 현재 위치와 이동 경로를 파악할 수 있고, 이동 시 장애물을 회피할 수 있는 보조 지원 시스템도 갖추고 있다. 동시에 작동 및 기능 제어는 모바일 앱과의 연동을 통해 스마트한 사용이 가능하다.

KT의 AIoT 전동휠체어 | 촬영 – 에이빙뉴스

물류 현장의 안전 작업에 특화된 창고물류 DX 솔루션 ‘오션 2 AI’도 함께 선보였다. 탑재된 카메라 기반 센서를 통해 경로 내 위험요소 및 장애물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작업자들 간의 안전사고를 예방한다. 실제 작업 환경을 디지털 트윈으로 자체 플랫폼에 구현해 인식 성능에 오차를 최소화했으며, 이동 데이터에 대한 분석 결과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디지털 전환을 위한 원스톱 플랫폼 ‘월드IT쇼’는 차세대 첨단산업을 주도하는 대표 전시회이다. 2022 월드IT쇼에는 ‘Innovation for Tomorrow’를 주제로 △비대면 테크놀로지 △AI, IoT & ICT 융합서비스 △디지털 트윈 & 메타버스 △스마트 디바이스 △사이버 보안 & 블록체인 분야의 최첨단 신기술·신제품들이 전시 및 소개됐다. 아울러 참가 기업 중 가장 주목받는 기술과 제품을 대상으로 ‘올해의 WIS 혁신상’, ‘대한민국 ImpaCT-ech 대상’을 시상했다.

→ 2022 월드IT쇼 뉴스 특별 페이지 바로 가기

2022 월드IT쇼에 참가한 KT 부스 모습 | 촬영 – 에이빙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