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 “대만서 통한 ‘오딘’”… 1분기 영업익 전년 대비 170% ↑

카카오게임즈 CI | 제공-카카오게임즈

카카오게임즈가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42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9.68% 증가했다고 3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663억 4,800만 원으로 작년 1분기보다 104.69%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282억 7,100만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4.2% 증가했다.

이는 컨센서스(전망치)를 소폭 하회하는 실적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는 카카오게임즈의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 컨센서스를 각각 2,778억 원, 493억 원으로 예상했다.

카카오게임즈는 “기존 모바일 및 PC 온라인 게임 매출 안정화, 효율적인 비용 집행, 개발력 내재화가 이뤄졌다”라며, “특히 비게임 부문인 기타 매출의 약진이 전체 매출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쳤다”라고 밝혔다.

모바일 게임 부문은 ‘오딘:발할라 라이징(오딘)’의 국내 매출 안정화와 대만 출시를 기반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5% 증가한 약 1,772억 원 매출을 달성했다. 글로벌 시장에 첫 진출을 한 오딘은 인지도가 낮은 신규 지식재산권(IP)임에도 불구하고, 지난 3월 말 대만 출시 후 한 달 동안 500억 원의 매출을 달성하며 성공적인 글로벌 시장 확장을 알렸다.

PC 온라인 게임 부문 매출은 기존 타이틀들의 하향 안정화로 전년 동기 대비 약 71% 감소해 약 146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신작 출시가 없는 가운데 기존 출시한 타이틀의 매출액이 감소한 탓이다.

자회사 카카오VX와 세나테크놀로지의 안정적인 매출에 힘입어 기타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94% 증가해 745억 원으로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카카오게임즈는 유력 타이트들의 글로벌 진출과 함께 대작 신작들의 순차적인 출시를 통해 제2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우선 올해 기대작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의 국내 출시와 함께 하반기에는 글로벌 수집형 RPG 게임 ‘에버소울’을 출시할 예정이다. 또한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아레스: 라이즈 오브 가디언즈’와 PC 온라인 생존게임 ‘디스테라’, 엑스엘게임즈의 모바일 신작 등 다양한 장르의 게임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이와 함께 보라네트워크를 통해 메타보라의 ‘버디샷’, 엑스엘게임즈의 ‘아키월드’, 크래프톤 자회사 라이징윙스의 ‘컴피츠’ 등 연내 10여 개의 게임 출시를 준비 중이다.

카카오게임즈 측은 “게임, 스포트,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콘텐츠 서비스를 선보이며 보라 플랫폼 생태계 환경을 위해 시장까지 확장시킬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