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차세대 D램 용량 화끈하게 4배 올렸다… 고용량 CXL D램 개발 성공!

512GB CXL D램 | 출처 –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고용량 512GB CXL D램 개발에 성공했다. 기존 D램의 한계로 지목됐던 용량과 호환성을 향상하면서 데이터 시장 수요에 대응한다.

삼성전자는 10일 차세대 인터페이스 ‘컴퓨팅 익스프레스 링크(CXL)’ 기반 D램 메모리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용량을 대폭 늘리기 위해 D램에 CXL을 적용함으로써 D램 최고 용량인 512GB를 구현했다.

서버 구조상 CPU는 1개 최대 16개 메모리만 탑재할 수 있다. 컴퓨팅 시장에서 D램 용량을 늘리고, CPU, 메모리, 특수 부품과 호환을 높이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삼성전자는 지난해 5월 세계 최초로 CXL 기반 D램 기술을 개발하고 데이터센터, 서버, 칩셋 업체들과 평가를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삼성은 약 1년 만에 기존 메모리보다 용량을 4배 높인 512GB CXL D램을 선보였다.

이번 제품은 새로운 대역폭인 PCle 5.0을 지원하며, 대용량 SSD에 적용되는 EDSFF(Enterprise & Data Center Standard Form Factor)를 적용해 기존 컴퓨팅 시스템의 D램 용량을 획기적으로 늘렸다. 또한 ASIC(주문형 반도체) 기반의 컨트롤러를 탑재해 데이터 지연 시간을 기존 제품의 1/5 수준까지 줄였다.

CXL은 고성능 컴퓨팅 시스템에서 중앙처리장치(CPU)와 함께 작용하는 가속기, 메모리, 저장장치 등을 더욱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고안된 차세대 인터페이스다. 기존 시스템 메모리 용량의 물리적 한계를 극복하고 D램 용량을 크게 확장한다는 장점을 갖췄다.

기존 DDR 인터페이스엔 메타버스(3차원 가상 세계),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처리해야 하는 작업에 적합하지 않다는 문제점이 존재했다. 하지만 삼성전자의 CXL D램을 활용할 경우 메인 D램과 함께 서버 한 대당 메모리 용량을 기존 수TB(테라바이트)에서 수십TB 이상으로 확장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달 중 ‘스케일러블 메모리 개발 키트(Scalable Memory Development Kit, DMDK)’의 업데이트 버전을 오픈소스로 추가 공개할 예정이다. 이로써 개발자들이 다양한 응용 환경에서 CXL D램 기술을 활용하는 프로그램을 빠르고 쉽게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512GB CXL D램 샘플은 올해 3분기부터 삼성전자의 주요 고객사들에 제공된다. 박철민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상무는 “CXL D램은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서비스 처리 속도를 혁신적으로 향상할 것”이라며, “CXL 메모리 솔루션을 확대하며 차세대 메모리 시장 주도권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같은 소식에 고객사들의 호응이 이어지고 있다. 레노버 인프라스트럭쳐 솔루션그룹(Lenovo Infrastructure Solution Group) 최고기술책임자(CTO) 그렉 허프는 “CXL 컨소시엄의 멤버인 레노버는 기술 표준 개발과 함께 CXL 중심의 생태계 구축에 기여하고 있다. 혁신적인 CXL 제품들을 레노버 시스템에 적용을 확대하는 데 삼성전자와 협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몬타지 테크놀로지(Montage Technology) 전략기술 담당 부사장 크리스토퍼 콕스는 “CXL은 메모리 확장과 공유를 최적화하는 핵심 기술이며, 차세대 서버 플랫폼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몬타지는 삼성과 함께 CXL 메모리 생태계가 빠르게 확장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컴퓨팅 시장 수요에 부합하도록 512GB CXL D램 상용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더 나아가 향후 TB급 이상 차세대 메모리 인터페이스 제품도 지속 개발할 방침을 수립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