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BIO KOREA 2022서 플라즈마 증착 활용한 의약품 보관용 기술 공개… “유리와 플라스틱 강점 모두 지녀!”

두산이 BIO KOREA 2022에서 선보인 특수 플라스틱 용기 바이알(Vial) 샘플
│촬영-에이빙뉴스

㈜두산은 지난 5월 11일(수)부터 13일(금)까지 서울 코엑스(COEX)에서 개최된 ‘BIO KOREA 2022(바이오 코리아 2022)’에 참가해 의약품 보관용 첨단소재 기술을 소개했다.

두산은 지난해 12월 미국 SiO2 Materials Science(이하 SiO2)에 1억 달러를 투자하고,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독점 사업권을 확보하면서 바이오 사업에 진출했다.

SiO2는 특수 플라스틱 용기 내부에 유리와 유사한 성분의 3개 층(보호층, 장벽층, 접착층)을 플라즈마로 증착하는 독자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각 층은 분자 단위의 화학적 반응을 활용하기 때문에 세밀한 결합이 가능하고 용기와 약품 간의 반응성 문제도 해결하는 등 유리와 플라스틱의 강점을 모두 보유하고 있다.

두산은 이번 전시회에서 SiO2의 기술을 소개하고 ▲바이알(Vial) ▲사전 충전형 주사기(Prefilled Syringe, PFS) ▲채혈 튜브(Blood Collection Tube, BCT) 등의 제품 샘플을 전시했다.

Vial은 액상 의약품, 백신 등을 담는 용기(약병)이며, PFS는 주사기에 약품을 충전해 공급하는 방식이어서 편의성이 높은 고부가가치 제품이다. BCT는 채혈한 혈액을 보관하는 유리관 형태의 용기다.

두산 전시 모습 │촬영-에이빙뉴스

또한, 협동로봇을 활용해 생산 공정의 일부를 시연하고, 해당 공정과 기술 관련 동영상을 전시 부스에서 상영하기도 했다.

두산 관계자는 “특수 플라스틱 용기 기술은 플라스틱을 금형 몰드에서 찍어낸 제품에 PECVD(플라즈마화학증착장비)라는 반도체 공장에서 쓰는 증착 방식을 통해 내부에 순수 유리 성분을 코팅하는 것”이라고 설명하며, “또 유리로 만드는 Vial은 공정 과정에 고열이 필요하고, 세척 시 많은 오염수와 폐수가 나오게 되지만, 자사가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고온의 열과 세척 공정이 불필요해 환경적으로도 장점이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몰드-코팅 그리고 검사의 간단한 공정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제품 생산을 늘릴 경우에도 용이하다고 부연했다.

바이오 사업에 뛰어든 배경에 대해서는 “국내 바이오 의약품의 경우 대부분 원료나 용기를 수입해 사용하고 있다. 이에 이러한 특수 용기를 국내 제약사들에 원활하게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아직 사업 초기 단계이기 때문에 제품의 우수성을 알리고 인지도를 제고하고자 이번 전시회에 참가했다”라며, “자사는 이번 투자를 통해 아시아 오세아니아까지도 사업권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향후 국내를 넘어 중국, 일본, 싱가포르 등지로도 진출하고자 한다.”고 포부를 전했다.

BIO KOREA 2022에 참가한 ㈜두산 부스 전경 │사진 제공-두산

한편, 올해 17회째를 맞이한 ‘BIO KOREA 2022’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충청북도가 주최했다. BIO KOREA는 매년 세계적인 석학과 비즈니스 전문가들이 참가해 대한민국 대표 바이오헬스 국제 컨벤션으로 입지를 다지고 있다. 국내외 바이오, 제약, 의료기기, 화장품, 식품 등의 보건산업 관련 기업들과 컨설팅, 학계, 유관기관 등의 관심 기업·기관과 함께하는 BIO KOREA 2022는 콘퍼런스, 비즈니스 포럼, 전시, 인베스트페어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 BIO KOREA 2022 뉴스 특별 페이지 바로 가기

About editor@aving.net

I'm editor in AVING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