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폴더블 제조사들 삼성 겨우 따라왔더니… 삼성디스플레이 두 번 접고, 위아래로 늘어나는 디스플레이 공개!

디스플레이 위크 2022에 참가한 삼성디스플레이 전시관 모습 | 출처 – 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가 세계 최대 디스플레이 학회인 정보디스플레이학회(Society for Information Display, SID)가 주최하는 행사에 참여, 차세대 혁신적 디스플레이 솔루션을 대거 공개했다. 중국 제조사 등 최근 삼성에 도전하는 경쟁사들을 다시 한번 앞서가는 행보를 선보였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 10일부터 12일(현지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 산 호세에서 개최된 ‘디스플레이 위크 2022’에 참가해 ‘Meet amazing techverse in Samsung Display’라는 주제로 다양한 차세대 제품을 전시했다. SID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글로벌 디스플레이 기업과 연구진이 한자리에 모여 새로운 기술과 제품을 전시하고, 연구논문을 발표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디스플레이 관련 행사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 전시에서 ‘Flex OLED Zone’을 마련, △Flex G(플렉스 G) △Flex S(Flex S) △슬라이더블 디스플레이 등을 공개했다.

이중 플렉스 G와 플렉스 S는 삼성전자의 갤럭시 Z 시리즈에 탑재되었던 기존 폴더블 디스플레이보다 접는 횟수를 한 번 더 늘린 ‘더블 폴딩’ 디스플레이다. 플렉스 G는 안으로 두 번 접는 방식을, 플렉스 S는 접는 방향을 안팎으로 한 번씩 교차한 방식을 채택했다. 모두 앞서 삼성전자가 출원한 특허 및 수많은 IT 팁스터들에 의해 존재 여부가 예측되었던 디스플레이지만, 실물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안팎으로 두 번 접는 디스플레이 Flex S 시제품 | 출처 – 삼성디스플레이
가로 양방향으로 확장되는 슬라이더블 디스플레이 시제품 | 출처 – 삼성디스플레이

슬라이더블 디스플레이 역시 첫선을 보였다. 6.7형 슬라이더블 제품은 가로로 확장되는 기존 제품과는 달리, 위로 화면이 확장되는 형태다. 문서 작업이나 웹서핑에 최적화된 콘셉트다. 더불어 12.4형 슬라이더블 디스플레이도 올해 처음 공개되었으며, 가로 양방향으로 화면이 확장되는 형태다. 이 제품은 8.1형 크기로 작게 만들어 휴대성을 높일 수 있고, 12.4인치까지 화면 크기를 확장해 미디어 콘텐츠를 즐기거나 멀티태스킹 작업의 편의성을 높일 수도 있다.

이 자리에 함께 전시된 게이밍용 폴더블 제품도 많은 주목을 받았다. 화면 양측에 컨트롤러를 탑재해, 평소에는 일반적인 스마트폰 크기로 사용하다가 게임 중에는 대화면으로 확장할 수 있는 제품이다. 기기를 수직으로 사용할 때는 상단에 게임 화면을, 하단에는 컨트롤러를 구현해 다양한 게이밍 환경을 연출할 수 있다.

한편, 삼성디스플레이는 이와 함께 친환경 저소비전력 기술을 담은 Eco² OLED Zone, 자동차 시장을 겨냥한 디지털 콕핏(Digital Cockpit)을 소개하는 OLED EVD Zone, 차세대 고화질 대형 디스플레이 제품군을 소개하는 QD(Quantum Dot) Zone을 비롯해 Diamond pixel Zone, OLED Sync Zone 등을 함께 운영하며 자사의 차세대 디스플레이를 대거 선보였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3년 만에 오프라인 행사로 개최되는 만큼, 산업 종사자들과 미디어, 소비자들이 어느 때보다 큰 관심을 보인다”라며, “이번 전시회에 선보이는 삼성디스플레이의 혁신 제품을 통해 미래 디스플레이 산업의 가능성과 비전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