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도니, BIO KOREA 2022서 칼륨이온 자가측정 기술 알려… “혈액 한 방울로 간편 측정해 신부전 환자의 부담 던다!”

더도니가 BIO KOREA 2022에서 선보인 휴대용 칼륨 자가 측정기 샘플 │촬영-에이빙뉴스

㈜더도니(대표 이강원)는 지난 5월 11일(수)부터 13일(금)까지 서울 코엑스(COEX)에서 개최된 ‘BIO KOREA 2022(바이오 코리아 2022)’에 참가했다.

더도니는 나노·바이오·의학·첨단공학 등 현대과학의 첨단기술을 융합해 생명 계측 시스템을 비롯한 각종 의료기기를 개발하는 회사로서, 혈액 기반 휴대용 체내 칼륨 계측장비 등 의료기기 분야에서 대한민국의 기초를 넘어 해외 의료기기 산업의 최고를 꿈꾸고 있다.

이번 BIO KOREA 2022 현장에서 더도니 관계자를 만나 직접 설명을 들어봤다.


Q1. 회사 소개


더도니는 2020년에 창업한 스타트업이자 벤처 기업으로, 체외 진단기기와 기능성 항암 약물, 3차원 세포 배양 관련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 자사 이강원 대표는 현재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 교수로서, 교환 창업을 통해 기존의 선행 기술들로 실제 상업화할 수 있는 제품을 연구 개발하고 있다.

이에 올해 하반기 3차원 세포 배양이 가능한 플랫폼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2023년 하반기경 신부전 환자들이 장소나 시간의 제한 없이 혈중 칼륨이온을 측정할 수 있는 휴대용 의료기기를 출시할 예정이다.


Q2. 이번 전시회에 소개한 주력 기술은?


현재 상용화 단계에 근접하고 주력하고 있는 제품은, 앞서 언급한 Gnosis-K(그노시스 케이)라는 휴대용 칼륨 자가 측정기이다. 당뇨 환자들이 장소 구분 없이 편하게 혈당 측정을 하듯이, 만성 신부전 환자가 혈중에 있는 칼륨이온 농도를 손끝 혈액 한 방울로 간편하게 측정할 수 있는 휴대용 장비이다.

기존에는 혈중 칼륨이온 측정을 하려면 병원에 방문해 혈액 검사하듯이 팔에서 채혈해야 해, 환자들이 시간적·비용적으로 부담이 있었다. 자사의 핵심 기술은 그런 부담을 해소해 줄 수 있는 휴대용 장치다.

휴대용 칼륨 자가 측정기 시연 영상(위) 및 3차원 세포배양 키트 │촬영-에이빙뉴스

또한, 올해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는 3차원 세포배양 키트 TranSPHERO는 일반적인 세포 분주 방법으로 손쉬운 스페로이드를 형성해준다. 기존 신약 개발 과정에서는 2차원 세포를 키워 배양을 한 후 약물 평가를 하거나 동물 실험으로 넘어왔다. 그런데 이 경우 인체와는 다른 환경이어서 효능이 달라지거나 부작용이 나는 등의 단점이 있어 최근에는 3차원을 많이 쓰는 추세이다. 자사는 이 3차원 실험을 할 때 보다 편리하게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플라스틱 웨어 제품으로 개발하고 있다.


Q3. 병원과 연계되는 검진 시스템 관련 준비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


휴대용 칼륨 자가 측정기의 경우 애플리케이션 연동도 함께 개발하고 있다. 앱을 통한 자가 관리 매뉴얼 제공으로, 갑자기 칼륨이온이 높아져 올 수 있는 응급상황 발생에 대한 부담을 완화할 수 있다. 또한, 앱 연동을 통해 칼륨이온 수치 증가 시 병원 방문과 같은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플랫폼까지 고려하고 있다.


Q4. 향후 계획이 있다면?


단기적으로는 올해 출시를 목표로 하는 실험 소모품으로 매출 확보를 하고, 내년 하반기나 내후년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하는 의료기기를 통해 영역을 확장하고 추후 해외 진출까지 염두하고 있다.

장기적으로는 현재 개발하고 있는 기능성 항암제 관련 공동 임상이나 라이선싱 아웃(기술 수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BIO KOREA 2022에 참가한 더도니 부스 전경 │사진 제공-두산

한편, 올해 17회째를 맞이한 ‘BIO KOREA 2022’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충청북도가 주최했다. BIO KOREA는 매년 세계적인 석학과 비즈니스 전문가들이 참가해 대한민국 대표 바이오헬스 국제 컨벤션으로 입지를 다지고 있다. 국내외 바이오, 제약, 의료기기, 화장품, 식품 등의 보건산업 관련 기업들과 컨설팅, 학계, 유관기관 등의 관심 기업·기관과 함께하는 BIO KOREA 2022는 콘퍼런스, 비즈니스 포럼, 전시, 인베스트페어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 BIO KOREA 2022 뉴스 특별 페이지 바로 가기

About editor@aving.net

I'm editor in AVING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