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유아독존 자세로 고집하던 ‘라이트닝’ 단자 드디어 포기?… USB-C 타입 아이폰 테스트 중!

USB-C 포트가 탑재된 아이폰 예상 이미지 | 출처 – 맥루머스

애플이 내년 출시할 아이폰 시리즈 일부에 USB-C 포트를 적용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그간 아이폰은 독자 규격인 라이트닝 포트를 꾸준히 탑재해왔으나, 최근 충전 및 데이터 입출력 단자를 통일하자는 목소리가 전 세계적으로 높아지고 있다.

지난 11일(현지 시각), 애플 전문 매체 맥루머스는 궈밍치 대만 TF인터내셔널 증권 애널리스트의 발언을 인용해 2023년 출시될 ‘아이폰 15’에 USB-C 충전방식이 탑재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궈밍치는 “부품 공급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2023년 아이폰은 라이트닝이 아닌 USB-C로 전환할 것”이라며, “USB-C가 적용될 경우 아이폰의 데이터 전송 및 충전 시간이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애플은 지난 2012년 출시한 아이폰5에 처음 라이트닝 포트를 채택한 이후 현재까지 아이폰 및 에어팟 시리즈 등에 꾸준히 독자 규격을 유지해왔다. 다만 최신 아이패드 제품군과 맥북 시리즈에 USB-C 타입을 채택하고 있어, 같은 제조사 내에서도 일관성이 떨어지는 점에 소비자들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었다.

안드로이드 진영에선 대다수 모바일 기기에 USB-C 타입을 채택하면서 사실상 충전 표준을 형성하고 있었다. 이에 따라 지난달 유럽(EU) 내부시장 및 소비자보호위원회(IMCO)는 모바일 기기 충전기를 USB-C로 통일하는 법안을 확대 적용하는 개정안을 통과시킨 바 있다.

이 개정안에는 유럽에서 판매되는 모든 모바일 기기의 충전기 단일화를 강제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법안이 발효될 경우 스마트폰과 태블릿, 디지털카메라, 헤드폰 등의 제조사는 모두 충전 규격으로 USB-C 타입을 채택해야 한다. 다만 스마트워치, 건강 추적기처럼 USB-C 포트를 설치하기 힘든 제품군은 적용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에 대해 IMCO는 “제조업체에 관계없이 USB-C 포트가 장착돼야 한다”라며, “소비자들이 새로운 기기를 살 때마다 새로운 충전기와 케이블을 같이 사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주장하며 법안 도입의 합리성을 강조했다. 또한 IMCO는 모바일 기기 충전 표준 단일화 정책을 노트북 등에도 확대하기로 의결한 바 있다.

이처럼 EU는 충전 표준 단일화의 명분으로 환경 보호와 사용자 편의성 강화를 내세우고 있다. EU 위원회에 따르면 매년 유럽에서 5억 대 이상의 충전기가 출시되고 있고, 전자 폐기물의 규모는 최대 1만 3,000t에 달한다. 이와 같은 문제점 개선을 위해 EU에선 약 10년 전부터 해당 법안의 도입을 추진해왔다.

애플의 행보에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앞서 USB-C 단일화 움직임에 “혁신을 방해하는 조치”라는 반응을 보이며 반발했던 애플은 결국 유럽 시장에서 판매를 지속하기 위해 백기를 들 것으로 보인다. 다만, 블룸버그의 마크 거만은 “2022년 출시될 아이폰은 라이트닝 포트가 적용될 것이다. 오는 2023년까지 라이트닝 규격을 유지할 것”이라고 주장하며 앞선 궈밍치의 주장과는 상반된 의견을 제시했다.

한편, 애플은 향후 아이폰에서 충전 포트를 완전히 배제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IT 전문 매체 애플 트랙은 “소문에 의하면 장기적으로 케이블이 필요 없는 아이폰을 추구하고 있다”라며, “애플의 특성과는 거리가 먼 USB-C 타입 충전기 적용은 길게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