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스마트폰 불모지 日서 역대급 점유율 기록… 치밀한 현지화 전략 결국 통했다!

갤럭시 S22 시리즈 | 출처 –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일본 스마트폰 시장에서 10년 만에 최대 점유율인 13.5%를 기록했다. 이로써 그간 갤럭시 스마트폰의 불모지였던 일본 시장의 분위기를 전환하는 데 성공했다.

지난 16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일본에서 갤럭시 스마트폰 점유율은 지난해 동일 기간보다 1.7%포인트 오른 13.5%를 기록했다. 판매 수량으로 환산하면 100만 대를 상회하며, 일본 시장에서 삼성전자 스마트폰 1분기 판매량이 100만 대를 돌파한 것은 2013년 이후 처음이다. 2013년 1분기 삼성전자는 14.1% 점유율을 기록한 바 있다.

이번 1분기 일본시장에서 가장 높은 점유율을 나타낸 제조사는 단연 애플이었다. 그 수치는 56.8%에 달하며, 그간 일본 시장에선 애플이 꾸준히 시장 전반을 점유해왔다. 삼성전자는 그 뒤를 따르는 2위의 성적을 거뒀으며, 3위는 9.2% 점유율을 기록한 샤프였다. 최근 몇 년간 2위 경쟁을 벌였던 일본 태생 기업 샤프를 4.3%포인트 격차로 제쳤다는 점이 고무적이다.

이러한 분위기 반전을 견인한 요인으로는 현지화 전략의 성공이 지목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스마트폰 후면에 각인되는 ‘SAMSUNG’ 로고를 ‘GALAXY’로 대체하고 있는데, 이는 현지인들의 반한·혐한 정서에 대처하기 위한 전략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이 진행한 조사 결과, 한국을 가장 부정적으로 보는 나라는 다름 아닌 일본이었다.

또한 자급제 모델이 아닌 통신사 판매가 주를 이루는 일본 시장의 특성을 고려해 NTT도코모와 KDDI의 협력 판매를 진행 중이다. 두 통신사는 일본 통신시장에서 각각 점유율 1위와 2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삼성전자는 앞서 이들의 일본 내 5G 통신망 구축에도 협력하며 관계를 다진 바 있다. 또한 3G 통신망을 축소하면서 5G 공급을 늘리고 있는 두 통신사에 장비를 공급 중이다.

삼성전자는 그 외에도 다양한 방식의 현지화 방안을 모색했다. 갤럭시 브랜드에 대한 사용자 경험 확대를 위해 2019년 도쿄 하라주쿠에 ‘갤럭시 하라주쿠’를 개관했다. 이곳에선 다양한 갤럭시 제품군을 체험하고 구매할 수 있으며, 전 세계의 갤럭시 쇼케이스 가운데에서도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이번 1분기 실적에는 갤럭시 S22 판매량이 포함되지 않았다. 삼성전자가 갤럭시 S22 시리즈 판매를 시작한 것은 2분기인 지난달 21일이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의 일본 시장 점유율 성장을 견인한 모델은 지난해 출시한 갤럭시 S21 시리즈와 갤럭시 Z 플립 3, 갤럭시 A52 등이다. 1분기 신제품 출시 없이도 갤럭시 브랜드가 일본 시장에서 영향력을 발휘한 셈이다.

업계에선 갤럭시 S22의 사전 판매량이 전작보다 50% 증가했으며, 이에 따라 일본 시장에서의 실적 호조세는 계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국내기업이 자리 잡기 힘든 일본 시장에서 갤럭시가 다시 점유율을 확대한 것은 긍정적인 신호라고 해석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갤럭시 노트를 계승한 울트라 모델과 현지 수요 맞춤 전략으로 잃었던 점유율을 되찾았다”라며, “애플의 텃밭에서 다시 점유율을 확대한 것은 긍정적 신호로 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