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딜러, 8천여 딜러에 건강검진 지원… 중고차 생태계 개선 앞장!

이미지 제공-헤이딜러

내차팔기 서비스 헤이딜러가 자사에 등록된 전체 활동딜러를 대상으로 건강검진을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헤이딜러에 따르면, 현재 자사에서 활동 중인 전체 딜러는 전국에 약 8,000명에 이른다. 전국 44개 제휴 병원 중 딜러가 원하는 병원을 선택해 위 내시경을 포함한 종합 검진을 받을 수 있는 복지 제도라고 헤이딜러 측은 설명했다.

헤이딜러에서 활동하는 한 딜러는 “지금까지 딜러들은 일반 직장인들과 다르게 건강검진 등의 복지 혜택을 누릴 수 없어서 아쉬웠다“라며 “건강검진과 최근에 진행한 ‘땡스딜러’ 캠페인 등 딜러들을 위한 복지를 통해 중고차 시장에 선진 문화를 만들어가는 헤이딜러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지난 4월 헤이딜러는 그동안 우수한 활동을 보여준 딜러들을 대상으로 ‘땡스딜러’ 캠페인을 진행한 바 있다. 이는 고객 만족도가 가장 높은 딜러를 선정해 상금과 상패를 전달하며, 해당 딜러에게 감사를 표하는 수원역 옥외광고를 진행한 캠페인이다.

헤이딜러 박진우 대표는 “딜러분들을 위한 복지 개선이 우수한 매입 활동을 장려하고, 이는 헤이딜러를 사용하는 고객들의 만족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앞으로도 헤이딜러는 기존 중고차 시장의 사각지대를 지속적으로 개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14년 10월 서비스를 처음 시작한 헤이딜러는 현재 매월 5만 대 이상 개인 차량이 등록되고 있다. 올해 2월에는 누적 거래액 5조 원을 돌파했다.

About editor@aving.net

I'm editor in AVING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