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ngyo Game & Contents] 카카오엔터, 타파스·래디쉬 합병… 목표는 북미 웹툰·웹소설 1위

이미지 제공-카카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대표 이진수)가 18일 타파스와 래디쉬는 각각 이사회를 거쳐 두 회사의 합병을 최종 결의했다고 19일 밝혔다.

존속법인은 래디쉬로 타파스 미디어를 흡수하는 형태로, 합병 비율은 래디쉬와 타파스가 각 1:18로 책정됐다. 8월 1일 합병기일을 목표로 타파스와 래디쉬는 새로운 합병 법인명에 대한 결정을 포함하여 상세 합병절차를 밟아 나갈 계획이다. 새 합병법인의 CEO는 김창원 대표가 맡는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타파스, 래디쉬가 북미에서 쌓은 스토리 IP 역량을 합쳐 시너지를 창출하고 글로벌 성장 동력을 극대화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신규 합병 법인은 타파스, 래디쉬, 래디쉬가 지난해 인수한 우시아월드까지 3개 플랫폼을 아우른다. 합병 이후에도 3개 서비스는 독립적으로 운영되지만 시너지를 내겠다는 비전이 있다.

이진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대표는 “타파스와 래디쉬 합병은 플랫폼 간의 단순한 결합을 넘어 북미 스토리텔링 산업의 진화를 이끌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북미 ‘삼각 편대’였던 타파스와 래디쉬, 우시아월드의 독보적 IP 역량과 글로벌에서 강력한 파워를 입증한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한국 IP가 결합해 강력한 ‘IP 파이프라인’을 구축, 이를 통해 지속적인 IP 성공사례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했다.

또 “이번 합병이 북미 사업 성장을 가속화하는 모멘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3년 내 글로벌 거래액 3배 성장, 북미 거래액 5천억 원 달성’이라는 목표를 가시화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김창원 합병 법인 대표는 “초경쟁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이번 합병은 스토리 IP 사업자로서 압도적인 역량과 경쟁력을 갖추는 토대가 될 것”이라며 “북미 시장에서 타파스, 래디쉬, 우시아월드가 쌓아 올린 독보적 스토리 자산을 활용해 콘텐츠 혁신을 거듭하고, 전 장르를 아우르는 IP로 북미 독자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 리더가 되겠다.”고 전했다.

웹툰 플랫폼, 웹소설 플랫폼의 경계를 허무는 합병을 통해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북미 시장에서 ‘노블코믹스(novel-comics) 시스템’을 더욱 공격적으로 가동하겠다고 했다. ‘나 혼자만 레벨업’, ‘템빨’, ‘사내 맞선’ 등 인기 웹소설을 웹툰으로 제작하는 노블코믹스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국내 최초로 도입하면서 작품 라이프 사이클의 확장과 창작자 수익 극대화를 이끈 시스템이기도 하다.

합병 법인이 선보일 IP들은 북미 산업과 만나 영상과 게임, 애니메이션 등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북미에서 제2의 ‘이태원 클라쓰’, ‘사내 맞선’, ‘경이로운 소문’ 등 히트 IP 사례를 발굴하기 위한 준비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또 합병 법인은 원천 IP를 오디오 콘텐츠, 메타버스, NFT 등 여러 분야로 확장한다.


출처: 판교테크노밸리 공식 뉴스룸

→ ‘아시아 혁신 허브 판교테크노밸리 2022’ 뉴스 바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