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셋 가격이 300만 원? 애플 ‘MR헤드셋’ 출시 임박… 이사회 시연 마쳤다!

Antonio De Rosa가 제시한 애플 MR 헤드셋 렌더링 이미지 | 출처 – 맥루머스

애플이 지난주 이사회를 열어 출시가 임박한 혼합현실(MR) 헤드셋을 시연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0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애플은 2011년 인공지능(AI) 비서 시리(Siri)가 출시되기 수 주 전에도 이사회에서 시제품을 시연하고 검토한 바 있다. 애플 이사회 구성엔 팀 쿡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한 사외이사 8명이 포함되어 있다.

이번 MR 헤드셋 시연 역시 개발이 사실상 마무리돼 출시가 임박했음을 시사한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또한 블룸버그는 애플은 최근 몇 주 동안 MR 헤드셋에서 실행될 소프트웨어 ‘rOS(reality OS)’ 개발에 속도를 냈으며, 출시 시점을 이르면 올해 말 또는 내년으로 잡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MR은 현실 세계에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을 덧씌워 현실과 가상 세계 간 상호작용을 가능케 하는 기술을 의미한다. 애초 애플의 MR 헤드셋은 2019년 공개되어 2020년에 출시될 예정이었으나, 현재 시점까지 미뤄져 왔다. 이는 초고해상도 화면과 사용자의 눈동자 움직임 및 손동작을 추적하는 기능이 포함되며, 기능 구현을 위해 전문가용 노트북에 탑재되는 고성능 반도체를 적용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개발 중 발열 문제에 직면해 개발에 지연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항간에선 애플이 다음 달 개최되는 연례 개발자 행사 ‘세계개발자대회(WWDC)’서 해당 기기를 공개할 것이라는 예측도 제기했다. 다만 여러 가지 문제로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반론도 함께 존재하던 상황이다. 그러던 중 MR 헤드셋을 이사회에서 시연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것이다.

이번에 출시될 애플의 MR 헤드셋은 마이클 록웰 애플 부사장 주도하에 2015년부터 개발되어 왔다. 개발 코드명은 ‘N301’로, 일반 소비자보다는 개발자를 겨냥한 특수 장비가 될 예정이다. 업계에선 애플이 MR 헤드셋을 출시하면 페이스북의 모기업 메타 플랫폼, 소니, 마이크로소프트 등과의 치열한 경쟁을 예견하고 있다.

특히 메타는 향후 수개월 내에 애플 MR 헤드셋과 유사한 ‘프로젝트 캄브리아’를 800달러(한화 약 101만 원)에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애플의 MR 헤드셋 가격은 최대 3,000달러(한화 약 380만 원)를 상회할 것으로 추측되는데, 경쟁사 제품보다 현격히 높은 가격이 책정됐다.

애플의 MR 헤드셋은 7년 전 처음으로 등장한 애플 워치 이후 애플의 첫 주요 신제품 카테고리가 될 전망이다. 이에 대해 미국 CNBC는 “애플은 새로운 제품 카테고리로 혁신적이었던 2007년 아이폰 출시를 재현할 수 있다”라며, “그러나 제품이 좋지 않은 평가를 받으면 회사의 비전과 실행에 대한 우려가 커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AR·VR 헤드셋 시장은 지난해 92% 성장해 1,100만 대 이상을 기록했다. 이중 메타의 VR 헤드셋 ‘퀘스트 2’는 매출 기준으로 78% 점유율을 나타냈다.